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친환경 '수소경제사회' 앞당긴다…국회·정부 대토론회

송고시간2017-04-06 09:00

(세종=연합뉴스) 윤보람 기자 = 수소가 주요 연료가 되는 '수소경제사회' 실현을 위해 입법부와 3개 행정부처가 머리를 맞대는 공식 행사가 처음 열린다.

국토교통부는 7일 오후 4시 국회 의원회관 제1세미나실에서 국회, 환경부·산업부와 공동으로 '수소경제사회 실현을 위한 정책방향 설정 대토론회'를 연다고 6일 밝혔다.

국회에서는 가장 규모가 큰 연구단체 중 하나인 신재생 에너지포럼의 수소경제분과 의원들이 참석한다.

토론회는 업계와 학계에서 수소 차량 및 충전소 최신 동향을 소개하는 '세션1'과 국토부·환경부·산업부의 수소산업 관련 정책 추진방향을 설명하는 '세션2'로 구성된다.

국토부는 수소 충전 인프라를 선제적으로 구축하고자 마련 중인 '복합휴게충전소 구축사업계획의 가이드라인'을 소개한다.

2025년 전국 도로변에서 수소차·전기차·LPG차 등 친환경 차량용 복합충전휴게소 200곳을 30년간 운영할 사업자를 선정하기 위한 준비 계획으로, 국토부가 이달 말 확정해 발표할 예정이다.

또 환경부와 함께 미세먼지 문제를 해결하고 기후변화에 대처할 국내외 수소산업 현황을 진단하는 한편 산업 발전을 위한 효과적인 정책 방안을 모색할 계획이다.

강호인 국토부 장관은 "수소경제사회 실현을 앞당겨 미래 성장동력을 확보하고 일자리를 창출해야 한다"며 "지금은 경쟁력 확보를 위한 골든 타임으로 충전 인프라 구축, 기술개발 지원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이번 토론회는 별도의 참석비나 등록 절차 없이 누구나 참석할 수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bryo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