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겨울잠 깬 '세종시 금개구리' 보금자리 어디로…이달 최종 결정

송고시간2017-04-06 06:00

중앙공원 내 금개구리 서식지 이전 논란… 행복청·LH "이달 중 절충안 제시"

(세종=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세종시 신도시(행정중심복합도시)에 조성 중인 중앙공원 내 금개구리(멸종위기종 2급) 서식지를 둘러싸고 주민 간 논란이 수년째 이어지고 있다.

지난 2013년 세종시 장남 평야에서 촬영된 금개구리 [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 2013년 세종시 장남 평야에서 촬영된 금개구리 [연합뉴스 자료사진]

'중앙공원 내 논은 금개구리 서식지로 적합하지 않아 이주해야 한다'는 신도시 아파트 입주민과 '서식지를 옮기면 생태공원 조성 원칙이 무너진다'는 환경단체 주장이 대립하는 것으로, 금개구리가 동면에서 완전히 깨는 이달 중 최종 결론이 날 것으로 보인다.

6일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행복청)과 세종시 등에 따르면 세종중앙공원은 세종시 연기면 세종수목원 예정지와 금강 사이 장남 평야 140만9천307㎡에 조성된다.

기본계획은 2011년 수립됐는데, 그해 말 장남 평야에서 금개구리가 발견되면서 개발 사업이 중단됐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금개구리 보호를 위해 공원 내 보전지역(논·습지 등)을 기존보다 두 배 늘린 54만㎡에 조성하기로 계획을 변경했다.

지난 2013년 여름 세종시 장남 평야 내 금개구리 서식지에 물을 공급하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 2013년 여름 세종시 장남 평야 내 금개구리 서식지에 물을 공급하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그러자 일부 아파트 입주민을 중심으로 반발이 터져 나왔다. 논에서 농사하면 금개구리가 제대로 산란할 수 없는 데다 시민이 이용할 수 있는 공간이 줄어든다는 게 이유다.

이에 행복청은 LH 등과 협의를 통해 금개구리 서식지 면적을 21만㎡로 축소한 수정안을 냈으나, 세종시 신도시 아파트 입주민 측은 "이마저도 받아들일 수 없다. 공원에서 논을 없애고 금개구리를 아예 다른 곳으로 옮겨야 한다"고 주장한다.

지난 1일 호수공원 인근에서 시민문화제를 연 '행복도시입주자대표협의회'는 "중앙공원 예정지에 있는 개구리 개체 수가 최근 들어 줄었다는 환경당국 조사 결과만 봐도 서식지를 옮기는 게 타당하다"며 "중앙공원이 시민 이용 공간이 아닌 논으로 전락할 위기에 처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지난 1일 세종시 중앙공원 예정지에서 '행복도시입주자대표협의회' 측 주민들이 금개구리 이주를 바라는 문구가 담긴 플래카드를 들고 있다. [행복도시입주자대표협의회 제공=연합뉴스]

지난 1일 세종시 중앙공원 예정지에서 '행복도시입주자대표협의회' 측 주민들이 금개구리 이주를 바라는 문구가 담긴 플래카드를 들고 있다. [행복도시입주자대표협의회 제공=연합뉴스]

지역 환경단체는 금개구리 서식지 이전을 받아들이기 어렵다는 입장이다.

세종생태도시시민협의회는 3일 성명을 내 "민원 해결을 핑계로 이전에 수렴된 의견과 법적·행정적 절차를 무시하고 논 면적 축소라는 일차원적인 잣대로만 접근하면 문제를 해결할 수 없다"며 "눈치와 밀실행정으로 문제를 교착화시킨 이충재 행복청장은 이에 대한 책임을 통감해야 한다"고 밝혔다.

갈등을 봉합할 기미가 좀체 보이지 않는 현실에도 결정을 내야 할 시기는 코앞까지 왔다. 환경 당국이 이달 안으로 서식지 훼손 보존 대책을 마련할 것을 요구했기 때문이다.

금강유역환경청은 금개구리가 겨울잠에서 완전히 깨어나 산란해야 할 시기에 중앙공원 예정지가 지금처럼 건조지역으로 방치되지 않도록 행복청 등을 상대로 환경개선 대책 이행을 촉구할 계획이다.

세종시 신도시 중앙공원 예정지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세종시 신도시 중앙공원 예정지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금강유역환경청 관계자는 "현재 행정기관이 웅덩이를 만드는 등의 작업을 하는 것으로 안다"면서도 "금개구리 보호를 위한 계획이 제대로 이행될 수 있도록 필요한 조치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행복청과 세종시, LH 등은 시민정원과 녹지 등 논과 습지보다 더 넓은 면적의 휴양공간을 효율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방안을 도출해 이달 안으론 절충안을 내놓을 방침이다.

walde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