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파키스탄서 인구 조사원 겨냥 자폭테러…21명 사상

(뉴델리=연합뉴스) 나확진 특파원 = 파키스탄 정부가 19년 만에 전국적으로 인구·주택 조사(센서스)를 진행하는 가운데 5일(현지시간) 조사원을 겨냥한 자폭테러가 벌어져 최소한 6명이 숨졌다.

5일 파키스탄 라호르에서 인구 센서스 조사원이 탄 승합차를 겨냥한 자폭테러가 벌어져 치안 당국이 현장을 조사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5일 파키스탄 라호르에서 인구 센서스 조사원이 탄 승합차를 겨냥한 자폭테러가 벌어져 치안 당국이 현장을 조사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파키스탄 지오뉴스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께 파키스탄 동부 펀자브 주 주도 라호르에서 호별 방문을 하던 인구 조사원과 이들을 경호하는 군인 등이 탄 승합차를 향해 한 남성이 달려들어 자폭했다.

이 폭발로 승합차에 탄 조사원 2명과 군인 등 모두 6명이 숨졌으며 주변 차량 여러 대가 부서지고 15명이 다쳤다.

이슬람 극단주의 무장단체 파키스탄탈레반(TTP)은 자신들이 이번 테러를 저질렀다며 최근 테러 소탕전에 나선 치안 당국에 대한 보복이라고 밝혔다고 AFP 통신은 전했다.

인구 센서스를 진행하는 파키스탄 통계국은 "이번 테러는 조사원에게 공포감을 확산하려는 시도"라고 비난하면서 "이번 테러로 센서스 절차에는 영향이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파키스탄은 지난달 15일부터 다음 달 25일까지 11만9천 명의 조사원을 집집이 보내 인구·주택 조사를 하고 있다.

정부는 조사 대상 주택 가운데에는 TTP나 국제테러단체(IS) 등의 은신처로 사용되는 곳도 있을 수 있기에 조사원 1인당 최소한 군인 1명을 동행하게 하는 등 17만5천 명의 군병력을 이번 조사에 동원했으며 전국적으로 테러 경계를 강화했다.

하지만 파키스탄에서는 지난달 31일 북서부 쿠람 에이전시 파라치나르의 한 시장에서 폭탄이 터져 24명이 숨지는 등 최근 테러가 빈번하게 벌어지고 있다.

5일 파키스탄 라호르에서 인구 센서스 조사원이 탄 승합차를 겨냥한 자폭테러가 벌어져 치안 당국이 현장을 조사하고 있다.[EPA=연합뉴스]
5일 파키스탄 라호르에서 인구 센서스 조사원이 탄 승합차를 겨냥한 자폭테러가 벌어져 치안 당국이 현장을 조사하고 있다.[EPA=연합뉴스]

ra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05 17:1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