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나토 사무총장 "유럽안보 긴장 높아져…국방비 늘려야"

(베를린=연합뉴스) 고형규 특파원 = 옌스 스톨텐베르그 나토(북대서양조약기구) 사무총장이 유럽연합(EU) 소속 나토 회원국의 국방비 증액 필요성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행정부와는 또 다른 각도에서 거론했다.

스톨텐베르그 사무총장은 4일(현지시간) 독일 경제지 '한델스블라트' 인터뷰에서 나토 회원국인 독일과 여타 유럽국의 국방비 지출 증액을 촉구하면서 "이는 미국의 지지를 얻으려는 것이 아니고 유럽의 안보에 관한 문제"라고 지적했다.

그는 영국의 EU 탈퇴를 뜻하는 브렉시트가 나토에 미치는 영향에 관해 질문을 받고는 "브렉시트는 영국과 나토의 관계에 변화를 가져오지 않을 것"이라고 진단했다.

 나토 사무총장 지난달 기자회견 모습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나토 사무총장 지난달 기자회견 모습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그러면서 "군사비 지출의 견지에서 영국은 유럽 내 최대 군사강국으로서 (유럽 외 국가까지 통틀어) 미국 다음으로 두 번째 지위를 점한다"고 말하고 "나토에 가입된 22개 EU 회원국은 앞으로 다른 나토 내 비(非) EU 회원국과 협력을 강화하는 것이 한층 더 중요해졌다"고 덧붙였다.

앞서 스톨텐베르그 사무총장은 지난 2월 나토 국방장관회의 사전브리핑에서 "긴장이 올라가는 땐 방위비 지출을 늘려야 하며 지금이 바로 그때"라면서 "모든 동맹국이 당장 방위비 지출을 (장기 목표 지향 수치인) 국내총생산(GDP) 대비 2% 수준으로 맞추는 것을 기대하지 않으나 삭감은 중단해야 한다"고 했다.

작년 현재 나토 회원국별 GDP 대비 국방비 지출 비율을 보면 목표치인 2%를 넘긴 나라는 미국(3.36%), 그리스(2.38%), 영국(2.21%), 에스토니아(2.16%), 폴란드(2.00%) 등 5개국뿐이다.

그러나 이 가운데 영국은 지난 2월 국제전략문제연구소(IISS)가 보고서를 통해 1.98%에 그쳤다는 분석을 내놓는 등 관련 통계에 혼선도 따른다.

IISS는 GDP 수치로 국제통화기금(IMF) 자료를 사용한 반면 나토는 EU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자료를 사용하는 데서 비롯된 차이라고 설명했다.

나토는 또한, 국방비에 연금과 연구·개발 비용을 포함하는데 이는 실질적인 동원 역량을 반영하지 못한다고 IISS는 덧붙인 바 있다.

uni@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05 17:1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