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中, 北미사일 도발에 "미·중 회담에 필연적 연관 없다"(종합)

중국, 북한 비판 대신 "각방 자제 유지해야" 기존입장 되풀이
트럼프 중국 겨냥 대북발언에 "중국 큰 노력했다" 반박
[그래픽] 북한 동해상 미사일 발사 일지
[그래픽] 북한 동해상 미사일 발사 일지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특파원 = 중국 정부는 5일 북한이 탄도미사일을 발사하며 도발한 것과 관련, 미·중 정상회담과 필연적 관계는 없다고 밝혔다.

화춘잉(華春瑩)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북한의 미사일 발사가 미·중 정상회담에 영향을 미치느냐는 질문에 "양자가 필연적으로 연관이 있는 건 아니다"고 말했다.

사진은 지난 2월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한 북한의 신형 중장거리 전략탄도미사일(IRBM)인 '북극성 2형' 시험발사 장면. 2017.4.5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자료사진]
사진은 지난 2월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한 북한의 신형 중장거리 전략탄도미사일(IRBM)인 '북극성 2형' 시험발사 장면. 2017.4.5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자료사진]

북한은 미·중 정상회담을 앞둔 5일 오전 함경남도 신포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탄도미사일 1발을 쏘며 무력시위를 했다.

이 미사일의 비행 거리는 60여km로 북한이 이번에 쏜 미사일은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이나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은 아닌 것으로 알려졌다.

화춘잉 대변인은 지난달 31일 중국 외교부가 미·중 정상회담과 관련해 브리핑한 것을 상기시키면서 "이번 회담은 새로운 시기의 양국 관계 발전 방향을 확립하고 새로운 출발점에서 건강하고 안정적인 발전을 추진하며 아시아태평양 및 세계 평화를 촉진하는 데 중요한 의미가 있다"면서 북한 탄도미사일 발사의 영향 가능성을 일축했다.

그는 "양측은 공동으로 관심 있는 중요한 국제지역 문제에 깊이 있게 의견을 교환할 것"이라면서 "양측은 이번 정상회담을 고도로 중시하며 밀접한 소통을 유지하고 있다"고 전했다.

화춘잉 대변인은 북한 미사일 발사에 대해선 "안보리 결의에는 북한의 핵 및 미사일 관련해 명확한 규정이 있다"면서 "우리는 현재 상황 아래 유관 각방이 자제를 유지하고 지역 정세에 긴장을 유발하는 일을 하지 말아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논평했다.

그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중국을 겨냥해 북한 문제를 대대적으로 거론한 것에 대해 "중국은 장기적으로 한반도 문제의 해결을 위해 큰 노력을 했고 중요한 역할을 발휘했다"면서 "한반도 문제가 오래됐으며 종합적인 방법을 실시하고 전면적으로 각방의 우려를 균형있게 해결해야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중국은 각방과 함께 노력해 한반도 비핵화와 지역의 장기적인 안전을 실현하는 데 노력하길 원한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4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열린 미 최고경영자(CEO) 대상 타운홀 미팅에 참석해 미·중 정상회담에서 북한의 핵·미사일 문제 해결을 주요 의제로 삼아 대화하겠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은 문제이다. 정말 인류의 문제이다. 그 점에 대해 논의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中, 北미사일 도발에 "미·중 회담에 필연적 연관 없다"(종합) - 2

president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05 17:1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