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문재인 아들 특혜채용 의혹 인천에 때아닌 '불똥'

문준용씨 2011년 아트플랫폼 입주작가 활동
한국당·국민의당 자료요구…인천문화재단 "특혜 없었다"


문준용씨 2011년 아트플랫폼 입주작가 활동
한국당·국민의당 자료요구…인천문화재단 "특혜 없었다"

인천 아트플랫폼
인천 아트플랫폼[연합뉴스 자료 사진]

(인천=연합뉴스) 강종구 기자 =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후보의 아들 특혜취업 의혹이 인천에까지 영향을 미치고 있다.

5일 인천시에 따르면 문 후보의 아들 문준용씨가 2011년 인천아트플랫폼 입주작가 공모에 선정된 것과 관련, 자유한국당과 국민의당 의원들이 인천시에 공모 과정 자료를 요구했다.

문 후보 캠프의 총괄본부장인 송영길 의원이 공모 당시 인천시장이었던 점을 고려, 공모 과정에서 아들 문씨에게 특혜가 있었는지 따져보려는 움직임으로 보인다.

문씨는 2011년 인천문화재단 산하 문화시설인 인천아트플랫폼이 공모한 '레지던시 입주작가'로 선정됐다.

문씨는 미디어 퍼포먼스를 주제로 공연·예술 분야에 응모해 입주작가에 선정됐으며 2011년 9월부터 2012년 2월까지 6개월간 아트플랫폼에서 창작활동을 했다.

레지던시 입주작가로 선정되면 아트플랫폼 작업실을 무료로 이용할 수 있고 재단으로부터 전시·홍보 지원을 받을 수 있다.

아트플랫폼 입주작가 공모 경쟁률은 최근 10대1을 넘길 정도로 예술가 사이에서는 인기가 높다.

인천문화재단은 그러나 문씨에 대한 특혜 의혹을 일축했다.

2011년 당시 문씨가 지원한 공연예술 분야에는 4명 모집에 불과 6명이 지원, 경쟁률이 1.5대1에 불과했다며 대학에서 디자인을 전공하고 외국에서 석사 학위를 딴 문씨의 경력을 고려할 때 충분히 합격할 수 있는 수준이었다고 설명했다.

문화재단 관계자는 "레지던시 입주작가가 현재 8기까지 배출됐는데 문씨는 2기 작가로 초창기 멤버"라며 "당시에는 일정 수준의 경력을 갖춘 지원자는 대부분 입주작가로 선정될 때여서 특혜를 주고 말고 할 여지가 없었다"고 말했다.

iny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05 16:3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