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심상정 "청년은 정당 아닌 개혁성 따져 대선 후보 선택해야"

(목포=연합뉴스) 박성우 기자 = 심상정 정의당 대선 후보는 5일 "대선에서 청년 대학생의 선택의 유일한 기준은 정당이 아닌 개혁이 돼야 한다"고 밝혔다.

심 후보는 이날 목포대 70주년 기념관에서 '청년이 미래다'를 주제로 열린 초청강연에서 "이번 대선은 촛불혁명에 의해 사실상 여당의 존재가 사라진 만큼 이미 정권교체는 이뤄졌다"며 이같이 말했다.

목포대서 강연하는 심상정 정의당 대표
목포대서 강연하는 심상정 정의당 대표

심 후보는 "촛불혁명은 사상 최초로 대한민국의 정치권력의 수장인 대통령과 경제권력의 수장인 이재용 삼성 부회장을 끌어내렸다"며 "이는 불평등과 부조리를 온몸으로 체험한 촛불혁명세대의 분노가 분출된 결과"라고 말했다.

그는 "김대중 대통령 시대만 해도 열심히 땀 흘려 일하면 누구나 성공할 수 있다는 신화가 존재했다"며 "그러나 현실은 경제·사회적으로 불평등이 갈수록 심화해 삶의 미래를 개척하기 어려운 나라가 됐다"고 지적했다.

또 "지방 대학생의 경우 열심히 일하고 잠재력도 충분함에도 취업조차 어렵다"며 "이같은 불평등과 차별에 대해 과감한 시정과 개혁을 요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불평등과 차별 등 대한민국의 가장 심각한 적폐로 재벌의 횡포를 꼽고 재벌 3세 경영권 세습 금지, 기업분할제 도입, 상법개정을 통한 지배구조 개선, 재벌 회장 등에 대한 사면금지 등을 대안으로 제시했다.

심 후보는 "이번 대선은 현상유지 정치를 선택하느냐 변화·개혁의 정치를 선택하느냐의 문제"라며 "저 심상정과 정의당은 과감한 변화와 개혁으로 우리의 삶을 바꾸겠다"고 말했다.

3pedcrow@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05 16:5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