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제주 오라관광단지 개발 놓고 지역사회 찬반 분열(종합)

주민자치위원회-상인단체 다른 목소리

(제주=연합뉴스) 변지철 기자 = 제주 최대 규모 개발사업인 오라관광단지 개발사업의 성사 여부를 놓고 지역사회가 찬·반으로 나뉘었다.

제주 오라관광단지
제주 오라관광단지[연합뉴스 자료사진]

제주도의회의 오라관광단지 환경영향평가서 협의내용 동의안 처리를 하루 앞두고 제주시 주민자치위원회 협의회와 제주지역 상인들이 각각 찬성과 반대 의견을 내놓으며 자칫 지역 갈등으로 번질지 모른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온다.

제주시 26개 읍·면·동 주민자치위원회로 이뤄진 주민자치위원회 협의회는 5일 제주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오라관광단지가 제주관광의 희망으로 우뚝 설 수 있도록 힘을 실어달라"고 제주도와 제주도의회에 당부했다.

이들은 "제주도감사위원회가 '오라관광단지 개발사업은 행정 절차상 하자가 없다'는 결론을 내렸다"며 "이는 시민단체들이 반복적으로 문제를 제기한 지하수, 생태·경관, 교통, 쓰레기, 환경영향평가 등 관련된 모든 행정 절차를 망라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협의회는 "그런데도 시민단체는 '제주도의회가 위법한 제주도정에게 책임을 물어 행정사무조사권을 발동하라'고 하니, 자신들의 주장이 받아들여지지 않으면 탈법·편법·특혜라고 억지를 부리는 꼴이 아니고 무엇이냐"고 지적했다.

이들은 "제주도의회가 시민단체들이 주장하는 내용을 그대로 받아들인다면 오라관광단지는 제주사회에 회자하는 소문 그대로 '오라의 저주'가 될 것"이라며 "제주도는 신뢰를 잃고 더는 외국인 투자유치와 관광개발이 불가능해질 것"이라고 주장했다.

반면, 제주 동문공설시장상인회, 제주시 활성화구역 연합 상인회 등 제주시 내 7개 상인 단체는 이날 성명을 통해 오라관광단지의 개발사업의 즉각적인 중단을 촉구했다.

이들은 성명서에서 "오라관광단지는 제주시 지하상가의 21배에 이르는 초대형 상업시설로, 기존 제주시 원도심권 전통상권과 신제주권 지역상권까지 위협하는 외국 국적의 대기업유통업체"라며 "골목상권과 전통재래시장에서 생존권을 지켜가고 있는 상인들 입장에서 실망을 넘어 분노를 느낀다"고 말했다.

상인들은 "제주도정은 이 같은 대규모의 상업시설에 허가를 내주려고 하면서 전통시장 상인들과 단 한 차례 협의나 공청회도 없이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며 "지역 영세상인들의 생존권을 위협하는 제주도정의 행태를 이해할 수 없다"고 꼬집었다.

이들은 제주도정에 대해 오라관광단지 사업 행정절차를 중단하고, 사업을 강행하는 이유를 영세상인들에게 설명할 것으로 요구했다.

또한 도의회는 오라관광단지 개발사업 환경영향평가 동의안을 반려하고, 오라관광단지 사업 인허가 과정에서 발생한 여러 가지 행정행위의 불편부당하고 위법적인 부분을 철저히 조사하라고 주문했다.

bjc@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05 17:1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