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야권 "홍준표 JTBC 인터뷰 오만했다…안하무인의 극치"

"품격·예의도 없어…대통령 후보로서 상상할 수 없는 행동"

(서울=연합뉴스) 최평천 기자 = 야권은 5일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선후보가 손석희 JTBC 사장과의 인터뷰 도중 설전을 펼친데 대해 "오만한 태도였다"며 맹공을 퍼부었다.

더불어민주당 박경미 대변인은 이날 국회 브리핑에서 "홍 후보가 공당의 대선후보라고는 믿을 수 없는 안하무인의 극치를 보여줬다"며 "인터뷰 태도는 평소 본인의 인격을 그대로 보여주기에 충분했다"고 말했다.

홍 후보는 전날 저녁 JTBC '뉴스룸' 앵커인 손 사장과의 인터뷰에서 "작가가 써준 것 읽지 말고 그냥 편하게 물으라", "손 박사도 재판 중인데 거꾸로 방송하면 되나"라고 말하면서 신경전을 벌인 바 있다.

박 대변인은 이어 "언론에 대한 태도는 곧 국민에 대한 태도"라며 "탄핵당한 대통령을 제1당원으로 둔 정당의 대선후보로는 안성맞춤인 듯하다"하고 지적했다.

국민의당 장진영 대변인도 구두논평에서 "홍 후보는 JTBC 인터뷰에서 시청자를 무시하는 안하무인, 적반하장의 전형을 보여줬다"며 "제왕적 후보의 면모를 유감없이 보여줬다"고 비판했다.

정의당 임한솔 선거대책위원회 부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인터뷰에서 홍 후보는 한마디로 엉망진창이었다"며 "시청자들이 보는 가운데 삿대질을 하고 답변을 거부하는 등 오만불손한 안하무인의 태도였다"고 비판했다.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 [연합뉴스 자료사진]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 [연합뉴스 자료사진]

pc@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05 16:5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