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인천 서구의회 성추행 의혹 밝혀야" 시민단체 촉구(종합)

성추행 가해 의혹 남성 구의원, 의회 임원직 사퇴

(인천=연합뉴스) 최은지 기자 = 인천 서구의회의 의정 연수 기간 중 동료 여성 의원 성추행 의혹과 관련, 인천 시민단체가 철저한 진상 조사를 요구하고 나섰다.

인천평화복지연대는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성추행 가해 의원으로 지목된 3명은 공개 사과하고 의원직을 즉각 사퇴하라"며 "의회는 여성단체나 시민사회와 함께 조사위원회를 꾸려 진상을 조사하라"고 촉구했다.

이 단체에 따르면 서구의회는 지난해 11월 14∼16일 제주도 의정 연수에 이어 지난달 27∼29일 울릉도·독도 연수를 갔다.

제주도에서는 남성 의원 2명이 A 여성 의원의 신체 일부를 만져 성추행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울릉도·독도 연수 중 버스에서도 한 남성 의원이 B 여성 의원의 신체를 만졌다는 의혹을 받았다.

제주도 의정 연수 당시 가해자로 지목된 C 의원은 "당시 의혹이 제기될 만한 일을 하지 않았다"며 "진상 조사랄 것도 없이 성추행한 적이 없다"고 했다.

울릉도 연수 성추행 피해자로 지목된 B 의원은 "당시 버스 의자에서 자고 있는데 한 의원이 의자 위를 손으로 훑으면서 가다가 내 어깨에 손가락이 닿아서 깼다"며 "이때 짜증을 냈는데 누군가가 확대·해석해 루머를 퍼뜨린 것 같다"고 말했다.

울릉도 연수 성추행 가해자로 의혹을 받은 남성 의원은 논란이 일자 의회 임원직을 사퇴하기로 했다고 서구의회 관계자는 밝혔다.

심우창 의장은 "이 의원은 해당 의혹은 사실이 아니지만, 물의를 일으킨 책임을 지겠다고 밝혔다"며 "성추행 의혹에 연루된 나머지 의원들을 상대로 진상을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chams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05 18:3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