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교육복지 사업 '광주희망교실' 이번엔 공정성 논란

전교조 "수요 예측 못 해 신청팀 대거 탈락"
광주시교육청 [연합뉴스 자료사진]
광주시교육청 [연합뉴스 자료사진]

(광주=연합뉴스) 형민우 기자 = 광주시교육청이 교육복지사업으로 추진하는 광주희망교실이 선심성 논란에 이어 신청 팀 선정에도 문제가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 광주지부는 "광주시교육청이 희망교실사업을 선정하면서 수요를 정확하게 예측하지 못해 다수의 팀이 탈락했다"고 5일 주장했다.

전교조는 이날 보도자료를 내어 이같이 밝히고 "올해 광주희망교실 사업에 7천28개 팀이 신청했는데 6천200개 팀만이 선정돼 828개 팀이 탈락했다"며 "몇 년째 추진해온 중심사업임에도 수요조차 제대로 예측하지 않고 무리하게 추진했으며 희망교실 선정기준이 주관적이고 모호한 데다 구체적인 기준이 없어 공정성 논란을 자초할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전교조는 또 "떨어진 팀 가운데 선정된 팀과 차이를 구분하기 어려운 사례도 발견되고 있다"며 "업무담당자가 희망교실 참여팀을 자의적 기준으로 선정했거나 신청한 팀의 정보를 제대로 검토하지 않았다는 합리적 의심을 할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광주희망교실은 교육청이 2013년부터 교육의 양극화로 인한 교육격차 해소와 학교폭력, 위기학생지도, 교권침해 등 교실문제 해결을 위해 추진해온 대표 복지사업이다.

교사와 학생 간 주기적인 학습멘토, 꿈찾기 진로멘토, 사제동행 문화체험멘토, 가정방문 등의 지원멘토 등으로 이뤄져 있지만 선심성 사업이라는 지적도 꾸준히 제기됐다.

한 팀당 1년에 50만원이 지원되는데, 일부 학교에서 회계 처리가 부적정하게 이뤄졌다는 지적도 일었다.

문상필 광주시의원은 "희망교실 예산을 무작위로 선정해 선심성으로 지원해서는 안 된다"며 "행정력 미비로 잘 못 운영되는 것은 비판받아야 마땅하고 공정하고 투명하게 운영해야 한다"고 말했다.

광주시교육청 관계자는 "수요 예측과 달리 많은 팀이 와 탈락했다"며 "추가경정예산에서 예산을 확보하는 방안을 검토해보겠다"고 말했다.

minu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05 16:2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