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영국 산업장관, 한전에 '러브콜'…"원전사업 참여 환영"

"브렉시트 후에도 한국과 적극적 통상관계 유지…한·영 FTA는 추후 논의"
그레그 클라크 영국 산업장관
그레그 클라크 영국 산업장관(서울=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그레그 클라크 영국 비즈니스·에너지·산업부 장관이 5일 서울 중구 주한영국대사관 관저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어 "영국 정부는 한전이 아랍에미리트(UAE)에서 원전사업을 성공적으로 수행한 것을 관심 있게 봤다"고 말했다.
kimsdoo@yna.co.kr

(서울=연합뉴스) 고은지 기자 = 그레그 클라크 영국 비즈니스·에너지·산업부 장관이 자국의 원전 프로젝트와 관련해 한국전력[015760]에 사실상 '러브콜'을 보냈다.

지난 4일 한국을 방문한 클라크 장관은 5일 서울 중구 주한영국대사관 관저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어 "영국 정부는 한전이 아랍에미리트(UAE)에서 원전사업을 성공적으로 수행한 것을 관심 있게 봤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영국 무어사이드 원전 프로젝트의 잠재적 투자자로서 한전을 긍정적으로 생각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클라크 장관은 전날 우태희 산업통상자원부 차관, 조환익 한전 사장과 만나 한전의 무어사이드 프로젝트 투자 등에 대해 논의했다.

무어사이드 프로젝트는 새로운 세대의 원자로를 건설하려는 영국의 신원전 프로젝트의 하나다.

하지만 이 프로젝트를 이끄는 일본 도시바가 재무적으로 어려움에 빠지면서 사업의 미래가 불투명해졌다.

도시바는 무어사이드 원전 건설 개발사인 누젠(NuGen) 컨소시엄의 지분 60%를 보유하고 있으며, 한전이 유력한 매수자로 떠오른 상황이다.

한전 역시 도시바의 누젠 컨소시엄 지분 매각 관련 구조가 정해지면 가장 먼저 뛰어들 것이라는 의사를 밝혔다.

클라크 장관은 "한전의 무어사이드 원전 프로젝트 참여는 누젠에서 정해지는 것"이라고 정부의 역할에는 선을 그으면서도 "한전의 참여가 결정된다면 적극적으로 추가(지원 방안 등을) 논의할 의향이 있다"고 설명했다.

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브렉시트) 이후 한국과의 관계와 관련해선 "통상관계를 적극적으로 유지하겠다"고 말했다.

다만 한·영 자유무역협정(FTA) 체결에는 "앞으로 2년간 EU 회원국으로 남아 있으니 탈퇴 이후의 관계는 추후 논의될 것"이라며 말을 아꼈다.

클라크 장관은 "한·영 관계에 대해서는 자신감이 있다"며 "영국은 브렉시트 이후에 더욱 글로벌하게 될 것으로 본다"고 덧붙였다.

올해는 '한·영 상호 교류의 해'이다.

클라크 장관은 "제품과 서비스 교류뿐 아니라 문화적으로도 양국 관계가 확대되고 있다"며 "문화, 연극, 문학 등에서도 더욱 깊이 있는 관계가 이뤄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클라크 장관은 이날 늦게 영국으로 떠난다.

e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05 15:4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