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충주 에코폴리스 놓고 도의원-충북경자청 '진실공방'

의원들 "민간출자사 지분율만큼 채무보증 요구"
충북경자청 "더 큰 책임 부담 요구받았다" 반박

(청주=연합뉴스) 전창해 기자 = 좌초 위기에 몰린 충북 충주 에코폴리스 조성 사업을 놓고 충주 지역 도의원들과 충북경제자유구역청이 진실공방을 벌였다.

충주 에코폴리스 놓고 도의원-충북경자청 '진실공방' - 1

충주가 지역구인 김학철·이언구·임순묵 도의원은 5일 충북도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충북도가 부정적 여론을 조장해 에코폴리스 사업을 접으려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사업 착공을 앞두고 있고, 특수목적법인(SPC) 설립 후 2년이 지난 시점이라 사업계획서 변경은 필연적인 절차임에도 충북도가 미온적 태도로 나와 사업이 지연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에코폴리스는 민간이 주도하는 사업으로 충북도와 충주시는 지분 25%만큼만 채무보증을 하면 된다"며 "변경된 사업계획서에 담긴 민간출자사(SPC 참여 기업)의 요구도 이 범주를 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충북도는 협력적 입장에서 민간출자사와 협상하고, 도의회·충주시의회·지역주민이 참여하는 최종 합의 기구를 구성하는 한편 공청회를 개최하라"며 "이런 요구가 이행되지 않으면 조사특위 구성 등 모든 수단을 동원하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경제자유구역인 에코폴리스 조성 사업을 총괄하는 충북경자청은 즉각 도의원들의 주장을 반박했다.

충북경자청은 자료를 내 "충북도와 충주시가 SPC 지분율 만큼만 채무보증을 하면 된다고 하는 데 그동안의 민간출자사의 요구는 그 이상이었다"고 밝혔다.

충주 에코폴리스 놓고 도의원-충북경자청 '진실공방' - 2

투자환경 악화로 에코폴리스 사업의 리스크가 커지자 민간출자사들이 변경된 사업계획서를 통해서 충북도와 충주시에 더 큰 책임 부담을 요구했다는 것이다.

도의원들의 주장과는 전혀 다른 설명이다.

하지만 도의원들과 충북경자청 모두 SPC 출자사 간 비밀 유지 협약 때문에 변경된 사업계획서 내용을 공개할 수는 없다는 입장이어서 진위는 확인되지 않았다.

충북경자청 관계자는 "민간출자사들과 이른 시일 내에 사업 추진 여부를 매듭짓고 도민들에게 소상히 설명하겠다"고 말했다.

충북도는 경제자유구역으로 지정된 충주시 중앙탑면 일원에 오는 2020년까지 자동차 전장부품, 신재생에너지, 물류유통 관련 산업 집적지인 에코폴리스를 조성하기로 하고 2015년 4월 SPC를 설립했다.

SPC에는 현대산업개발(38.5%)을 대주주로 충북도·충주시(25%), 대흥종합건설(16.5%), 교보증권(13%), KTB투자증권(7%) 등이 참여했다.

그러나 지난해 7월 충북경자청에 실시계획 승인 신청을 한 이후 국내외 투자환경이 악화하면서 사업 추진이 사실상 중단됐다.

jeonc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05 15:3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