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적자 인정·대신 기부금 30억" 기아 챔피언스 필드 운영권 결론

시민사회단체 반발 우려 여전

(광주=연합뉴스) 송형일 기자 = 광주시가 4년 넘게 끌어온 광주-기아 챔피언스 필드 운영권 재협약을 마무리했다.

기아자동차 측이 주장한 손실(40억원)을 인정한 대신 사회공헌기금, 즉 기부금으로 30억원을 받기로 했다.

광주-기아 챔피언스필드 전경[연합뉴스 자료사진]
광주-기아 챔피언스필드 전경[연합뉴스 자료사진]

기아 측에는 야구장 운영권이 특혜가 아니다는 명분을 확실히 한 셈이지만 시의 흑자(23억원) 주장과 사실상 맞바꾼 셈이어서 논란은 여전할 것으로 보인다.

광주시는 4일 윤장현 시장과 박한우 기아자동차 사장이 광주 개막전 직전에 만나 이달 안으로 재협약 문제를 매듭짓기로 했다고 5일 밝혔다.

시와 기아차가 추천한 회계전문가, KBO 추천 야구전문가 등 5명이 참여한 손익평가위원회는 기아 측이 사회공헌기금 기부를 제시했다.

이 손익위는 감사원 지적과 시민단체의 특혜의혹 제기에 따라 2013년 1월부터 재협상 협상에 나섰다.

지난달 31일 최종 회의에서 시는 23억원 흑자를, 기아차는 40억원 적자를 주장했으며 이들은 '양측의 평가를 인정하고 선납 사용료 300억원은 적정하다'고 결론냈다.

엄연히 한쪽은 흑자, 다른 한쪽은 적자를 주장했음에도 평가 과정에서 드러난 요율 등의 차이라는 이유로 어정쩡하게 '둘 다 맞다'고 합의한 셈이다.

재협약은 기아차가 챔피언스 필드 구장 건설비 994억원 가운데 300억원을 투자한 대가로 25년간(2014∼2039년) 운영권을 갖는 것이 부적정하다는 시민단체 문제 제기 등으로 시작됐다.

손익위 협상 말고도 시의원, 시민단체 활동가, 변호사 등으로 TF(시민협의체)를 구성, 가동하기도 했다.

하지만 정식 기구인 손익위와 별도 구성한 TF는 '옥상옥 기구' 논란에다 협상 결론도 내지 못하는 등 헛발질만 했다는 지적을 받았다.

광주시 관계자는 "같은 사안을 두고도 점포 공실률 등 어떤 기준을 적용하느냐에 따라 손익차이가 날 수밖에 없다"며 "이달 중으로 추가 협약을 마무리하고 기금 제공 방법 등 세부적 내용을 논의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nicepe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05 15:3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