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범보수, 김종인 출마에 "친문 패권주의 청산 협력하자"

洪 "내주 한 번 만날 듯"…대선구도 변동 가능성엔 선 그어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기자 =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 등 범보수 진영은 5일 김종인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 대표가 대선 출마를 공식 선언한 데 대해 환영의 목소리를 냈다.

한국당 정준길 대변인은 논평에서 "김 후보가 지난 총선에서 토사구팽당한 배신감과 평생 염원인 개혁입법을 외면당한 좌절감을 생각하면 안타깝다"고 말했다.

이어 "그럼에도 노구를 일으켜 국민을 위한 인생의 마지막 과업을 이루겠다는 사명감 때문에 십여 년간 천하를 주유했던 공자와 같은 절실한 마음으로 대선 후보로 나선 그 용기에 박수를 보낸다"고 평가했다.

또 "한국당과 함께 손잡고 국민이 명하는 시대적 소명인 개헌과 패권주의 청산을 위한 대의를 위해 협력해 나가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질의응답 하는 김종인 대표
질의응답 하는 김종인 대표(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김종인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가 5일 오전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제19대 대통령선거 출마 선언을 한 뒤 질의응답을 하고 있다. jeong@yna.co.kr

한국당 홍준표 후보는 이와 관련, 이날 부산 삼광사를 찾은 직후 기자들에게 "다음 주가 되면 한 번 만나겠죠"라면서 "만나서 허심탄회하게 이야기할 기회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김 전 대표의 출마로 이번 대선 구도가 바뀔 가능성을 묻는 말에는 "그렇지 않다"며 선을 그었다.

바른정당 오신환 대변인도 논평에서 "김 전 대표의 이번 대선 출마 선언을 우국충정을 향한 결단으로 이해한다"라고 환영의 뜻을 표했다.

그러면서 "김 전 대표의 민주당 탈당에 이은 출마 선언은 민주당 내 친문패권주의가 얼마나 뿌리 깊게 고착화 돼 있는지를 여실히 보여주는 것"이라며 비난의 화살을 민주당 문재인 후보에게 겨눴다.

오 대변인은 "김 전 대표에게 앞으로 패권주의라는 '뺄셈의 정치'가 아니라 통합이라는 '덧셈의 정치'를 위해 함께 노력할 것을 당부한다"라고 말했다.

ykb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05 16: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