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시리아 화학무기공격 전면 조사" 美英佛 안보리 결의안 제출

(서울=연합뉴스) 권혜진 기자 = 미국, 영국, 프랑스는 4일(현지시간)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에 시리아에서 일어난 화학무기 공격을 규탄하고 시리아에 제재를 가하는 내용의 결의안 초안을 제출했다.

5일 AFP통신이 입수한 결의안 초안에 따르면 안보리 상임이사국인 미국, 영국, 프랑스는 국제기구인 화학무기금지기구(OPCW)에 시리아 북부 이들리브 주(州) 칸셰이칸 지역에서 발생한 화학무기 공격 실태에 대한 조속한 조사 보고를 촉구했다.

지난 4일 이 지역에선 화학무기를 사용한 것으로 의심되는 공격이 일어나 어린이 20명을 포함한 주민 72명이 사망했으며 국제사회는 바샤르 알아사드 대통령이 이끄는 시리아 정부가 민간인을 상대로 화학무기를 사용한 것으로 보고 있다.

결의안 초안은 시리아의 화학무기 사용을 가장 강력한 용어로 규탄하는 한편 유엔과 OPCW가 손잡고 이번 사태의 책임자를 규명할 것을 촉구했다.

그러나 알아사드 정권은 칸셰이칸 사태는 현 정부와 무관하다며 책임을 반군쪽에 돌렸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회의 모습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회의 모습[AP=연합뉴스 자료사진]

결의안에는 배후 조사를 위해 시리아 정부가 화학무기 공격이 일어난 날의 비행 기록과 군사 작전 정보, 헬리콥터 중대를 지휘하는 사령관 명단 등을 제공해야 하며 유엔과 OPCW 조사관이 요청하는 때로부터 5일 이내에 지목한 군 장교 및 고위 공직자를 만날 수 있도록 해줘야 한다는 내용 등도 담겼다.

아울러 유엔 헌장 7조에 따라 시리아에 대한 제재 가능성도 시사했다.

이 결의안 초안은 영국, 프랑스의 요구에 따라 5일 열리는 유엔 안보리 긴급회의를 앞두고 작성된 것으로, 미국, 영국, 프랑스 3개국은 긴급회의에서 이 결의안 표결을 추진하고 있다.

시리아에서 화학무기 의심 공습
시리아에서 화학무기 의심 공습(이들리브<시리아> AFP=연합뉴스) 4일(현지시간) 오전 시리아 북부 이들리브 주에서 화학무기를 사용한 것으로 의심되는 공습이 벌어졌다.
이 공습으로 어린이 11명을 포함해 58명이 숨졌다.
독성 가스에 중독된 어린이가 임시 의료시설에서 산소호흡기로 연명하고 있다. 2016441@yna.co.kr

그러나 안보리 상임이사국 중 러시아가 찬성할지는 불확실하다고 한 유엔 주재 외교관은 전했다.

2011년 시리아 내전이 시작된 이래 시리아 화학무기 사용 관련 제재 결의안이 수차례 안보리에 상정됐지만, 매번 러시아와 중국의 거부로 통과되지 못한 전적이 있다.

안보리 결의안은 상임이사국 반대 없이 9표를 얻어야 통과된다.

매슈 로이크로프트 유엔 주재 영국 대사는 "이번 일은 명백한 전쟁 범죄"라며 "변호의 여지가 없는 이들을 대신 변호해주고자 그동안 거부권을 행사한 국가들에 생각을 바꾸라고 요청하겠다"고 말했다.

luc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05 15:1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