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미디어아트로 판타지 세계 구현"…의정부음악극축제 내달 개막

덴마크의 뉴 오페라 '워 섬 업'(War Sum Up) [사진제공=의정부음악극축제]
덴마크의 뉴 오페라 '워 섬 업'(War Sum Up) [사진제공=의정부음악극축제]

(서울=연합뉴스) 임수정 기자 = 뮤지컬, 연극, 신체극 등 음악을 활용한 공연 장르를 두루 아우르는 의정부국제음악극축제가 내달 5일부터 21일까지 의정부예술의전당과 의정부 시내 일대에서 개최된다.

올해로 16회째를 맞이한 이번 축제는 '판타지-꿈꾸는 세상'을 주제로 약 50편에 달하는 국내외 작품을 선보인다.

이훈 예술감독은 5일 서울 중구 '한국의 집'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올해 무대의 특징은 미디어아트의 사용이 두드러진다는 점"이라며 "최첨단 영상기술을 접목한 공연을 통해 관객들과 즐거움과 희망, 꿈에 관해 이야기하고자 한다"고 설명했다.

개막작으로 선정된 '케이 컬처 쇼(K-Culture Show) 별의 전설' [사진제공=의정부음악극축제]
개막작으로 선정된 '케이 컬처 쇼(K-Culture Show) 별의 전설' [사진제공=의정부음악극축제]

개막작으로는 의정부예술의전당 등이 직접 제작한 '케이 컬처 쇼(K-Culture Show) 별의 전설'이 선정됐다. 견우와 직녀 이야기를 홀로그램, 3차원(3D) 기술, 미디어 인터랙티브(관객 움직임에 따라 반응하는 기술) 등으로 화려하게 풀어낸 작품이다.

소홍삼 행정감독은 "중국 진출까지 논의되던 작품이었다"며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사드) 배치로 인한 중국과의 갈등 때문에 중국 공연은 취소됐지만, 오는 6월 베트남 다낭에서의 공연을 앞두고 있다"고 설명했다.

해외 초청작 중 가장 주목되는 작품은 덴마크의 뉴 오페라 '워 섬 업'(War Sum Up)이다. 일본의 흑백 만화와 형형색색의 조명이 어우러져 시각적 즐거움을 극대화한 작품이다.

호주의 아트 서커스 '동물의 사육제' [사진제공=의정부음악극축제]
호주의 아트 서커스 '동물의 사육제' [사진제공=의정부음악극축제]

호주의 아트 서커스 '동물의 사육제'에서는 생상스의 동명의 클래식 곡과 함께 배우들의 재치 넘치는 연기와 묘기를 감상할 수 있고, 스페인의 인형극 '드뷔시의 음악여행'은 드뷔시의 색채감 가득한 곡을 어린이 인형극으로 쉽게 풀어냈다.

이 밖에 명창 안숙선이 출연하는 '작은 창극 춘향가', 어린이 국악 동화극 '별이가 반짝반짝 혼자서도 잘 자요', 러시아 대작곡가 라흐마니노프의 이야기를 모티프로 삼은 창작 뮤지컬 '라흐마니노프' 등도 눈길을 끈다.

축제 주최 측은 공연장 문턱을 낮추기 위해 작품 대부분의 티켓 가격을 5만원 미만으로 책정했다고 설명했다.

박형식 의정부예술의전당 사장은 "수준 높은 작품들을 초청하면서도 지역적 특성 등을 고려해 티켓 가격을 저렴하게 책정하고 있다"며 "같은 작품이라도 서울 공연장에서보다 대폭 저렴한 가격에 관람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자세한 공연 일정과 프로그램 안내는 의정부음악극축제 홈페이지(www.umtf.or.kr)를 참고하면 된다.

sj997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05 14:4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