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시끄럽다' 한살배기 학대치사 부모 하루 12시간 게임 '중독'

숨진 아기 6.1㎏ '앙상'…나머지 두 남매는 어린이집도 안 보내
게임 속 캐릭터에는 애정 쏟으며 친자녀들은 '상습 학대·방임'

(시흥=연합뉴스) 최해민 기자 = 경기 시흥에서 한 살배기 아들을 폭행해 숨지게 한 친부가 아내와 함께 게임중독에 빠져 자녀를 제대로 돌보지 않은 사실이 드러나 충격을 주고 있다.

하루 12시간씩 PC방에서 게임 속 캐릭터에는 아이템을 구해 키워주면서도, 정작 실제 자녀들은 학대해 죽음에 이르게 한 것이다.

아동학대 CG[연합뉴스]
아동학대 CG[연합뉴스]

지난 4일 오전 5시 50분께 경기도 시흥시 한 병원에서 숨진 A(1)군은 체중이 6.1㎏에 불과했다.

생후 12개월된 정상 아기들의 체중이 9.8∼10㎏임을 감안할 때 심각한 영양결핍 상태임을 알 수 있다.

친부 B(31)씨는 A군이 생후 7개월여 된 지난해 11월부터 칭얼댄다는 이유로 폭행하기 시작했고, 이때부터 A군은 음식을 잘 먹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던 중 지난달 30일 오후 6시께 화가나 주먹으로 2차례 아기의 배를 때렸고, 폭행으로 인한 장파열로 A군은 이달 4일 병원에서 숨졌다.

B씨 부부는 A군 외에도 아들(5)과 딸(3) 등 두 남매가 더 있는데, 이 둘 다 비전문가가 보기에도 제대로 먹지 못한 듯 발육상태가 좋지 못한 상황이다.

부부는 두 남매를 어린이집에도 보내지 않았다.

큰아들은 5살인데도, 말을 잘하지 못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어린이집에도 보내지 않으면서 아이가 집에서 말을 하려고 하면 B씨가 '시끄럽다'며 자주 때렸다고 한다"라며 "아이가 집에서 입을 다물고 있다 보니 말을 잘 배우지 못한 게 아닐까 추측된다"라고 말했다.

B씨 부부는 세 남매를 이렇게 방임하면서도 수시로 PC방을 들락거리며 게임에 열중한 사실이 확인됐다.

일용직 노동자인 B씨가 급여를 받아와 수중에 돈이 있는 날이면 B씨는 아내와 함께 동네 PC방을 찾아 게임을 즐겼다.

하루 3∼8시간씩, 어떤 때는 12시간씩 PC방에서 게임을 하기도 했다.

이들이 즐긴 게임은 다중사용자 온라인 롤 플레잉 게임으로, 게임 속 캐릭터를 키워가며 적을 죽이는 내용이다.

정작 실제 자식들은 제대로 돌보지 않으면서 방임하거나 학대하는 사이, 게임 속 캐릭터에는 애정을 쏟았다는 것이다.

한편 이 사건을 수사 중인 경기 시흥경찰서는 5일 한살배가 A군을 주먹으로 때려 숨지게 한 혐의(아동학대 치사)로 친부 B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하고, 방임한 혐의(아동복지법 위반)로 친모 C씨를 입건했다.

경찰은 생존한 두 남매를 B씨 부부와 분리 조치하고 아동보호전문기관에 인계했다.

또 이번 사건 피의자 신분이나, 정신적 충격을 받은 친모 C씨도 여성보호기관에 인계해 보호하고 있다.

시흥경찰서[연합뉴스]
시흥경찰서[연합뉴스]

goal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05 14:0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