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제주서도 '수요집회' 시작…한·일 위안부 합의 무효 촉구

(제주=연합뉴스) 고성식 기자 = 일본군 위안부 관련 문제 해결을 촉구하며 매주 수요일을 여는 수요집회가 제주에서도 시작됐다.

한일 위안부 합의 무효와 정의로운 해결을 위한 제주행동 소속 10여명은 5일 제주시 노형동에 있는 일본 영사관 부근에서 현수막과 피켓을 들고 수요집회를 열었다.

제주행동은 "한국과 일본 정부는 위안부 관련 한일합의가 최종적이며 불가역적으로 합의해 모든 문제가 해결됐다고 호도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한일 위안부 합의 무효' 제주서도 수요집회
'한일 위안부 합의 무효' 제주서도 수요집회(제주=연합뉴스) 고성식 기자 = 한일 위안부 합의 무효와 정의로운 해결을 위한 제주행동 회원들이 5일 제주에 있는 일본 영사관 부근에서 '일본 정부의 책임 있는 사과와 배상'을 촉구하는 제주 수요시위를 진행하고 있다. 이 단체는 이날을 시작으로 매주 같은 장소에서 수요 집회를 열기로 했다. 2017.4.5
koss@yna.co.kr

이어 "한일합의로 일본군 위안부 문제가 해결됐다고 일본 역사 교과서에 실어 학생들에게 일본 정부의 책임이 사라진 것처럼 교육하려고 하는 등 사죄, 배상 없이 역사에서 전쟁범죄를 지우려고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단체는 위안부 피해 할머니의 요구와 같이 가해자인 일본 정부의 완전한 사과와 책임 있는 배상이 이뤄질 때까지 매주 수요일마다 수요집회를 이어가기로 했다.

1992년 처음 일본 대사관 부근에서 시작된 수요집회는 25년째 하루도 빠짐없이 매주 수요일 12시에 열리고 있다.

kos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05 13:4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