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유일호 "평창올림픽 공공기관 후원 논의해 보겠다"(종합)

평창동계올림픽조직위 방문…"경제에 힘 불어넣을 올림픽 붐 조성해야"

(평창=연합뉴스) 이대희 기자 = 유일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5일 평창올림픽 조직위원회의 재정적 어려움과 관련해 "공공기관운영위원회에서 (공공기관의 후원을) 논의해보겠다"고 말했다.

유 부총리는 이날 강원 평창동계올림픽 조직위원회에서 열린 민·관 간담회에서 "올림픽은 무조건 성공해야 한다"며 이렇게 말했다.

이희범 평창올림픽 조직위원장은 "공공기관의 후원을 2천억 원 정도로 생각하고 있지만, 후원이 거의 없다"며 "후원이 쉽도록 매뉴얼이 변경됐지만, 공공기관은 후원 결정을 차일피일 미루고 있다"며 정부의 협조를 요청했다.

간담회에서는 민간 후원 기업의 부가세 부과 문제도 나왔다.

평창올림픽 후원 업체인 영원무역[111770] 성기학 회장은 "중소기업이지만 바라는 것 하나 없이 1호로 스폰서를 하기로 하고 후원을 하는 중인데 부가세를 내라고 한다"며 "선의로 노력했는데 비용이 생기니 어려움이 있다"고 토로했다.

이희범 조직위원장은 "작년 최순실 스캔들로 기업 후원 차질이 크다"며 "기업들의 도움을 더 받기 위해 기재부가 용단을 내려달라"고 거들었다.

이에 김병규 기재부 재산세제정책관은 "관련 부가세를 부과하지 않는 법안이 의원입법으로 국회에 제출돼 있지만 반대의 목소리도 크다"며 "법안은 정기국회에 다시 논의될 것으로 보이지만 우리(기재부)도 대안이 있는지 검토하고 방안을 마련해보겠다"고 답했다.

유 부총리는 "올림픽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해 경기장, 선수촌, 광역 KTX 등 대회 인프라 공사를 차질 없이 마무리해달라"며 "최첨단 기술을 적용한 ICT(정보통신기술) 올림픽, 한국의 문화예술이 담긴 문화올림픽이 되도록 해달라"고 당부했다.

그는 운영역량 확보를 위해 이달 진행되는 26개 테스트 이벤트를 대회운영 노하우 습득과 문제 보완 기회로 활용하고, 산악지대에 있는 경기장에 대한 제설·방한·수송대책 등을 자세히 마련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올림픽 붐을 조성하기 위해 국내외 홍보를 체계적으로 확대해야 한다"며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에서도 올림픽 붐이 확산하도록 노력해 달라"고 강조했다.

유 부총리는 "동계올림픽은 새로운 일자리 창출과 관광산업 활성화를 통해 국가 경제에 새로운 힘을 불어넣을 계기가 될 것"이라며 "올림픽 과정에서 서비스 확산과 자원봉사 활성화로 사회적 자본이 축적되기를 바란다"고 기대했다.

유 부총리는 간담회에 앞서 개·폐회식이 열리는 올림픽 플라자 건설현장, 봅슬레이 등 썰매 경기가 열리는 슬라이딩 센터, 종합운영센터(MOC) 등을 둘러봤다.

경제부총리, 국무회의 참석
경제부총리, 국무회의 참석(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유일호 경제부총리가 4일 정부 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17.4.4
srbaek@yna.co.kr

2vs2@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05 17:0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