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영농철 대민지원 탈락 '불만'…트랙터로 읍사무소 돌진

(파주=연합뉴스) 권숙희 기자 = 농번기 대민지원을 요청했던 농민이 이에 탈락하자 트랙터를 타고 읍사무소로 돌진하는 사고를 냈다.

5일 경기도 파주시와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 27분께 파주시 조리읍사무소(조리읍행정복지센터) 건물로 이모(57)씨가 자신의 트랙터를 몰아 돌진했다.

이 사고로 인명피해는 없었으나 건물 유리문 등이 크게 파손됐다.

이씨는 영농철 부족한 일손을 충당하려고 군부대 대민지원을 신청했다가 탈락했다는 사실을 전날 들은 것으로 전해졌다.

다음날인 이날 오전 술에 취해 대민지원 신청을 대리하는 읍사무소로 트랙터를 몰고 와 사고를 냈다.

읍사무소 관계자는 "군부대 인력도 한계가 있다 보니 신청하는 모든 농가에서 지원을 받을 수 있는 것은 아니다"고 설명했다.

 읍사무소 돌진한 트랙터
읍사무소 돌진한 트랙터[파주경찰서 제공=연합뉴스]

경찰은 정확한 사고 경위를 파악하는 한편 이씨를 우선 공용물건손상 혐의로 붙잡아 조사 중이다.

suki@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05 12:1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