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특검 "朴전대통령, 김영재 첫 만남서 '왜 리프팅 실 안주나'"

송고시간2017-04-05 11:51

정기양 첫 재판서 김영재 진술 공개…정 교수 "공소사실과 무관" 반박

영상 기사 특검 "박 전 대통령, 김영재에 리프팅 실 달라 재촉"
특검 "박 전 대통령, 김영재에 리프팅 실 달라 재촉"

박근혜 전 대통령이 김영재 원장에게 리프팅 시술용 실을 달라고 재촉했다는 내용이 법정에서 공개됐습니다. 특검팀은 오늘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정기양 세브란스병원 피부과 교수의 첫 공판에서 김 원장의 진술조서를 공개했습니다. 조서에 따르면 김 원장은 "박 전 대통령이 '주치의가 리프팅용 실 달라고 하는데 주지 않았냐'라고 물어봤다"고 진술했습니다. 특검은 "정 교수가 리프팅 시술하겠다고 했는데 김 원장이 협조하지 않자 박 전 대통령이 청와대로 불러들인 정황이 확인된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박근혜 전 대통령. [연합뉴스 자료사진]

박근혜 전 대통령.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황재하 기자 = 박근혜 전 대통령이 김영재 성형외과 원장을 처음 만난 자리에서 '왜 리프팅 시술용 실을 주지 않나'라며 재촉한 진술 내용이 법정에서 공개됐다.

박영수 특별검사팀은 5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3부(김태업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정기양 세브란스병원 피부과 교수의 첫 공판에서 김 원장의 진술조서를 공개했다.

조서에 따르면 김 원장은 "처음 만났을 때 박 전 대통령이 '주치의가 (리프팅 시술용) 실을 달라고 하는데 안 줬나요'라고 물어봤다"며 "이에 '아직 허가받은 제품이 아니라서 드릴 수가 없었다'고 답했다"고 진술했다.

특검은 "주치의였던 이병석 교수와 자문의였던 정 교수가 실을 이용해 박 전 대통령을 시술하겠다고 약속했는데, 김 원장이 협조하지 않자 결국 박 전 대통령이 직접 청와대로 불러들인 정황이 확인된 것"이라고 밝혔다.

공판 출석하는 정기양 대통령 자문의(서울=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박근혜 전 대통령의 자문의 였던 정기양 세브란스병원 피부과 교수가 27일 오전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2차 공판 준비기일에 출석하고 있다. 2017.3.27hkmpooh@yna.co.kr(끝)

공판 출석하는 정기양 대통령 자문의(서울=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박근혜 전 대통령의 자문의 였던 정기양 세브란스병원 피부과 교수가 27일 오전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2차 공판 준비기일에 출석하고 있다. 2017.3.27hkmpooh@yna.co.kr

정 교수는 2013년 3월부터 이듬해 7월까지 박 전 대통령의 피부과 자문의를 맡았던 인물이다.

그는 주치의였던 이 교수와 함께 2013년 박 전 대통령의 여 름휴가를 앞두고 김 원장이 개발한 실을 이용해 리프트 시술을 해주기로 약속하고도 국회 국정조사에 증인으로 출석해 리프트 '시술을 하려고 생각한 적이 없다'는 취지로 거짓 증언한 혐의(국회에서의 증언·감정 등에 관한 법률 위반)를 받는다.

특검은 이 교수가 구체적으로 박 전 대통령에게 실을 이용한 시술을 하려고 계획한 점을 입증하겠다며 이날 서류증거(서증)들을 공개했다.

특검이 공개한 증거에 따르면 이 교수는 2013년 정 교수에게 '저쪽(청와대)에서 기다리고 있어서 빨리 답을 줘야 할 것 같다'고 리프팅 실을 독촉하는 문자 메시지를 보냈다. 이에 정 교수는 '그쪽(김 원장)에 얘기했는데 3일 후 답을 준다고 한다'고 답했다.

그러나 정 교수 측은 이 같은 증거에 관해 "공소사실과 무관하거나 직접 증거가 되지 못하는 것들"이라며 혐의를 전면 부인했다.

재판부는 이달 24일 2회 공판을 열고 김 원장의 아내 박채윤씨, 이 교수를 증인으로 부를 계획이다.

jae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