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울대 전병곤 교수, 세계 최대 오픈소스SW 지원재단 멤버로

송고시간2017-04-05 11:48

(서울=연합뉴스) 이재영 기자 = 서울대 공과대학은 컴퓨터공학부 전병곤 교수가 미국 비영리재단인 '아파치소프트웨어재단(ASF)'의 '멤버'가 됐다고 5일 밝혔다.

ASF는 각종 오픈소스 소프트웨어(SW) 프로젝트를 돕는 세계 최대 규모 단체다.

오픈소스 SW는 소스코드가 공개돼 누구나 수정·개작해 다시 배포할 수 있다.

ASF 멤버는 재단에 참여하는 SW 개발자가 오를 수 있는 최고등급 자리로서 재단 운영이사회 이사 9명을 선출하는 투표권과 이사로 입후보할 자격이 주어진다.

전 교수는 빅데이터 처리 서비스를 쉽게 개발·운영할 수 있도록 해 데이터센터 운용비용과 분석시간을 줄일 수 있도록 돕는 'REEF(Retainable Evaluator Execution Framework)'라는 프레임워크를 마이크로소프트 등과 공동개발했다.

해당 프레임워크 프로젝트는 재작년 ASF의 '최상위 프로젝트'로 뽑히기도 했다.

전 교수는 "멤버로 선정됐다는 것은 ASF에서 활동하는 전 세계 개발자들에게 인정받았다는 의미"라면서 "앞으로도 지속적인 연구를 통해 국내 오픈소스 SW 활성화에도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전병곤 서울대 컴퓨터공학부 교수. [서울대 공과대학 제공]

전병곤 서울대 컴퓨터공학부 교수. [서울대 공과대학 제공]

jylee2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