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KTB자산운용, 美맨해튼빌딩에 1천150억 대출펀드 투자

송고시간2017-04-05 11:45

(서울=연합뉴스) 권수현 기자 = KTB자산운용은 미국 뉴욕 맨해튼의 금융가에 있는 빌딩에 1천150억원 규모의 선순위 대출채권형 사모펀드 설정을 완료했다고 5일 밝혔다.

투자 대상 빌딩은 맨해튼 남부 파이낸셜 디스트릭트(Financial District)에 있는 '트리니티 플레이스(Trinity Place)'다.

건물을 사들이는 직접 지분투자가 아니라 장기 선순위 대출채권에 투자하는 방식으로 한국 보험회사 세 곳이 투자자로 참여했다고 KTB자산운용은 설명했다.

현재 이 빌딩에는 신용등급이 높은 뉴욕 교육부 산하 고등학교가 건물 전체를 2027년까지 장기 임대해 캠퍼스로 사용 중이며 인근에 골드만삭스와 도이치뱅크 본사, 뉴욕연방은행, 뉴욕증권거래소 등이 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KTB자산운용 관계자는 "담보비율 63% 이하로 안정적이면서도 10년간 연 4% 중반대의 수익을 기대할 수 있는 대출상품으로 안정성과 수익성을 모두 갖췄다"며 "최근 미국 경기 회복과 부동산 가격 상승으로 오피스 지분(Equity) 투자에 대한 과열투자 우려가 제기되면서 선순위나 중순위 대출 투자가 기관투자자 사이에 각광을 받고 있다"고 말했다.

KTB자산운용은 지난해 11월 이후 뉴욕 브루클린 메리어트 호텔(1천90억원), 850서드 애비뉴(820억원) 등 모두 1천910억원 규모의 선·중순위 대출 투자를 완료한 바 있으며 앞으로도 유사한 형태의 추가 투자를 계획 중이라고 덧붙였다.

KTB자산운용이 투자한 미국 뉴욕 맨해튼의 '트리니티 플레이스(Trinity Place) 건물
KTB자산운용이 투자한 미국 뉴욕 맨해튼의 '트리니티 플레이스(Trinity Place) 건물

[사진제공=KTB자산운용]

inishmor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