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전도시철도 이용해 벚꽃 보고 과학문화 즐기세요"

송고시간2017-04-05 11:47

대전도시철도공사, 도심역 주변 봄날 최고 명소 4곳 선정

대전 도시철도 전동차
대전 도시철도 전동차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전=연합뉴스) 정찬욱 기자 = 대전도시철도공사는 도시철도를 이용해 즐길 수 있는 도심역 주변의 봄날 최고 명소 4곳을 선정했다고 5일 밝혔다.

상춘객에게 도시철도 역 주변 명소를 소개하고 대중교통 이용을 홍보하기 위해서다.

공사가 선정한 4대 명소는 ▲ 중앙로역 으능정이 문화의 거리와 대흥동 예술의 거리 ▲ 유성온천역 유성온천문화축제 ▲ 판암역 세천 벚꽃과 식장산 숲길 ▲ 정부청사역 국립중앙과학관 등이다.

중앙로역과 맞닿은 은행동 으능정이는 초대형 발광다이오드(LED) 영상아케이드 영상쇼(스카이로드)와 다양한 문화공연, 의류와 패션 등의 볼거리와 즐길거리가 한 데 어우러진 젊은이의 메카다.

대전 스카이로드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전 스카이로드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흥동 예술의 거리는 1970∼1980년대의 손때 묻은 풍경이 남아있는 골목과 화방, 소극장과 갤러리가 가득한 추억의 명소다.

칼국수, 두부 두루치기로 유명한 맛집 등이 참여하는 칼국수 축제도 7일부터 9일까지 서대전네거리역 시민공원에서 열린다.

유성온천역과 인접한 곳에서는 다음 달 12일부터 14일까지 유성온천문화축제가 열린다. 축제서는 온천 족욕 체험, 문화공연 등 다양한 행사가 진행되고 이팝나무꽃도 만개한다.

대전 유성온천문화축제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전 유성온천문화축제 [연합뉴스 자료사진]

판암역에서 내려 버스로 환승하면 10분 안에 도착할 수 있는 식장산 세천공원 벚꽃은 다음 주 절정을 이룬다. 200년 된 단풍나무, 해돋이 전망대, 한류 배우 송중기 친가 등 볼거리도 다양하다.

정부청사역에서 나와 둔산경찰서 정류장에서 버스를 이용해 갈 수 있는 국립중앙과학관은 전시관, 창의나래관, 국내 최대의 돔 천체관 등이 있어 다양한 과학기술을 체험할 수 있다. 가족캠핑장, 탄동천 벚꽃축제(4월 4∼9일), 사이언스 데이(4월 15∼16일) 등도 즐길 수 있다.

국립중앙과학관 [연합뉴스 자료사진]
국립중앙과학관 [연합뉴스 자료사진]

김민기 도시철도공사 사장은 "가까운 도심에도 봄의 정취를 느낄 수 있는 명소가 많다"며 "계절에 맞는 도심 명소를 시기별로 꾸준히 홍보하겠다"고 말했다.

jchu200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