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안철수 "누가 더 준비됐는지 양자 끝장토론하자"…문재인에 제안(종합)

"朴전대통령, 검증안돼 당선…준비된 서류없이 자유토론해야"
"상속받은 사람 아니라 자수성가한 사람 성공하는 나라 만들 것"
"정책·인물에서 자신…누가 더 협치 잘할지 국민이 판단할 것"

(서울=연합뉴스) 이광빈 박수윤 기자 =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후보는 5일 "국민이 짧은 30여 일 동안 누가 제대로 준비된 사람인지 판단할 수 있도록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와의 양자 끝장토론을 제안한다"고 말했다.

안 후보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문 후보 스스로가 이번에는 대선후보 검증이 중요하니까 끝장토론이 필요하다고 말씀하신 적이 있다"면서 이같이 제안했다.

안 후보는 "저는 누구를 반대하기 위해 나온 게 아니다. 제가 가진 비전과 리더십이 더 낫기 때문에 나온 것이다. 대선 구도는 안철수와 문재인 두 사람 중 누구에 의한 정권교체가 나은 것인가다"라며 "남은 부분이 인물과 정책으로, 저는 자신 있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안 후보는 "끝장 양자토론도 꼭 필요하고 다자토론도 물론 필요하다"면서 "이번에는 요청이 들어오는 모든 곳에 가능한 한 토론이 진행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안 후보는 "박근혜 전 대통령을 뽑고 나서 폐해를 많이 깨닫고 있지 않으냐"라며 "본인이 가진 생각이 아니라 전문가들이 만들어준 정책과 내용을 갖고 외우거나 읽거나 하면서 미처 검증이 안 돼 당선된 것이다"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그러다 보니 대통령에 당선된 이후에는 자기 생각이 아니니 다 잊어버리고 원래 자기가 생각한 우선순위와 가치관대로 국정을 운영해왔던 것"이라며 "이제는 그런 일이 있으면 안 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준비된 종이서류 없이 미국 토론처럼 맨몸으로 자유롭게 끝장토론을 하게 되면 실제로 가지고 있는 생각이 어떤 것인지 알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안 후보는 "이번 대선이 나라 살리기 과정이 되기 위해서라도 정말 끝장토론이 필요하다"면서 "그것은 국민의 권리란 말씀을 드리고 싶다"고 거듭 강조했다.

이어 안 후보는 "양강구도로 가게 되면 국민은 우리나라 미래를 위해 다자구도하에서도 결선투표처럼 50% 이상의 지지를 받는 대통령을 당선시켜야 국정이 안정적으로 운영된다고 판단할 것"이라며 "대통령 결선투표제를 도입하자는 주장을 정말 강력하게 했지만 기득권 민주당이 반대해 못했다"고 비판했다.

그는 "국민의당이 집권해도 여소야대, 민주당이 집권해도 여소야대"라며 "그러면 도대체 정당에 속한 대선후보 개인이 누가 더 협치를 잘 할 수 있을 것인가의 관점에서 국민이 판단할 것이다. 한 계파에 매몰된 경우에는 협치는 하기 힘들다"고 말했다.

이어 안 후보는 "제가 꼭 이루고 싶은 나라는 바로 상속받은 사람이 아니라 자수성가한 사람이 성공하는 나라를 꼭 만들고 싶다"면서 "청년이 꿈꾸는 나라를 꼭 만들고 싶다"고 말했다.

안 후보는 "총체적 사회개혁이 필요한데 한 가지만 꼽으라면 정경유착"이라며 "정경유착 해결을 위해 검찰개혁과 재벌개혁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제일 중대한 문제가 청년 실업문제가 아니겠느냐. 꼭 2030표를 얻겠다고 말씀드린 내용이 아니다. 이 문제를 해결하지 않으면 대한민국에 미래가 없다"면서 "정말 중요한 것이 청년일자리 문제 해결, 교육개혁, 안보문제 등 3가지로 가장 먼저 발표한 이유"라고 말했다.

대선 선대위에 대해 안 후보는 "경선 캠프는 간소화했다. 그런데 본선은 국민의당이 저와 같이 치르는 것이다"라며 경선에서 경쟁한 손학규 전 민주당 대표와 박주선 국회 부의장에 대해선 "직접 만나뵙고 부탁드리고 있다. 그렇게 해서 선대위에 모실 것이다"라고 말했다.

안철수 "누가 더 준비됐는지 양자 끝장토론하자"…문재인에 제안(종합) - 1

lkbi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05 12:0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