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안철수 "누가 더 준비됐는지 양자 끝장토론하자"…문재인에 제안

송고시간2017-04-05 11:33

"朴전대통령, 검증안돼 당선…준비된 서류없이 자유토론해야"

"상속받은 사람 아니라 자수성가한 사람 성공하는 나라 만들 것"

(서울=연합뉴스) 이광빈 박수윤 기자 =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후보는 5일 "국민이 짧은 30여 일 동안 누가 제대로 준비된 사람인지 판단할 수 있도록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와의 양자 끝장토론을 제안한다"고 말했다.

안 후보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문 후보 스스로가 이번에는 대선후보 검증이 중요하니까 끝장토론이 필요하다고 말씀하신 적이 있다"면서 이같이 제안했다.

안 후보는 "끝장 양자토론도 꼭 필요하고 다자토론도 물론 필요하다"면서 "이번에는 요청이 들어오는 모든 곳에 가능한 한 토론이 진행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안 후보는 "박근혜 전 대통령을 뽑고 나서 폐해를 많이 깨닫고 있지 않으냐"라며 "본인이 가진 생각이 아니라 전문가들이 만들어준 정책과 내용을 갖고 외우거나 읽거나 하면서 미처 검증이 안 돼 당선된 것이다"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그러다 보니 대통령에 당선된 이후에는 자기 생각이 아니니 다 잊어버리고 원래 자기가 생각한 우선순위와 가치관대로 국정을 운영해왔던 것"이라며 "이제는 그런 일이 있으면 안 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준비된 종이서류 없이 미국 토론처럼 맨몸으로 자유롭게 끝장토론을 하게 되면 실제로 가지고 있는 생각 어떤 것인지 알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안 후보는 "이번 대선이 나라 살리기 과정이 되기 위해서라도 정말 끝장토론이 필요하다"면서 "그것은 국민의 권리란 말씀을 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안 후보는 "제가 꼭 이루고 싶은 나라는 바로 상속받은 사람이 아니라 자수성가한 사람이 성공하는 나라를 꼭 만들고 싶다"면서 "청년이 꿈꾸는 나라를 꼭 만들고 싶다"고 말했다.

안 후보는 "미래를 열고 싶다. 미래를 여는 첫 번째 대통령 되고 싶다"면서 "오직 국민만 보고 간다. 역사의 흐름과 국민의 집단지성을 믿는다. 이 두 가지를 믿고 정치해왔고 작년에 총선을 돌파했다"고 말했다.

안철수 "누가 더 준비됐는지 양자 끝장토론하자"…문재인에 제안 - 1

lkb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