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재오, 홍준표·유승민에 '3자 토론 후 단일화' 제안

송고시간2017-04-05 11:37

울산서 기자회견…"영남권의 정치 풍토 바뀌어야"

(울산=연합뉴스) 이상현 기자 = 이재오 늘푸른한국당 대선 후보는 5일 "자유한국당 홍준표, 바른정당 유승민 후보와 3자 토론 후 단일화하자"고 제안했다.

이 후보는 이날 울산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같은 당 출신으로 국민 앞에 속죄하고, 국민의 불안을 덜어주기 위해 단일화가 필요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기자회견하는 이재오 대선 후보
기자회견하는 이재오 대선 후보

이 후보는 "미래비전 제시와 국가 경영철학이라는 큰 틀에서 3차례 정도 토론하고, 토론회 참석자 투표를 통해 후보를 단일화하자"고 말했다.

그는 앞서 홍 후보에 대해 "대선 후보 자격이 있고 대통령이 되면 잘하리라고 본다"며 "그러나 자유한국당은 박근혜 전 대통령의 호위무사로 당을 궁지로 몰아넣은 의원 10명 정도 정계 은퇴나 탈당 후에 대선 후보를 내야 하는 것 아니냐"고 비판했다.

또 유 후보에 대해서는 "나라 재건설의 구상이 개헌에서 출발해야 하는데 유 후보는 개헌에 대한 생각이 별로 없고, 국가 미래에 대한 큰 그림이 없는 것 같아 안타깝다"고 지적했다.

그는 "울산을 비롯한 영남권의 정치 풍토는 이제 변해야 한다"며 "과거 '새누리당 막대기만 꽂으면 된다'는 풍토를 바꾸어 새로운 비전을 보여주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leeyo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