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고려시대 금석문으로 보는 선조들의 삶과 죽음

송고시간2017-04-05 11:20

예술의전당 서예박물관, 가나아트 이호재 회장 기증작품전

채색사신도석관(彩色四神圖石棺) 탁본 중 청룡의 모습
채색사신도석관(彩色四神圖石棺) 탁본 중 청룡의 모습

[예술의전당 서울서예박물관 제공]

(서울=연합뉴스) 황희경 기자 = 이호재 가나아트 회장이 서울 예술의전당에 기증한 고·중세 금석문(金石文 ·돌이나 금속에 새긴 글씨나 그림) 탁본 유물을 소개하는 전시가 5일부터 예술의전당 서예박물관에서 열린다.

미술계의 '큰 손'인 이 회장은 2011년 금석문 탁본 유물과 조선시대 묵적(墨跡·먹으로 그리거나 쓴 그림과 글씨) 등 74건 128점의 유물을 기증했다. 기증품들은 이 회장이 일본 등에서 수집한 것들이다.

이 중 금석문 탁본 유물은 일제강점기 조선총독부 관리이자 고고학자로 임나일본부설 등 역사 왜곡에 앞장섰던 오가와 게이기치(小川敬吉, 1882~1950) 주도로 채탁(採拓)돼 일본으로 반출됐던 것들이다.

기증 유물은 당초 2012년 전시될 예정이었으나 서예박물관 리모델링 등의 일정이 겹치면서 6년 만에 일반에 공개된다.

현화사비 탁본
현화사비 탁본

고려 현종 12년(1021), 북한 국보급 문화재 제40호 (비석, 개성 현화사 소재)[예술의전당 서울서예박물관 제공]

전시는 '죽음을 노래하다'를 주제로 해 기증품 중 고려시대 금석문 유물을 중심으로 꾸몄다.

고려시대 석관과 탁본, 고구려 고분벽화와 신라 성덕대왕신종명 탁본 등에서 사신도와 비천상 문양의 변천 과정을 찾고 고·중세인이 전통종교인 불교와 도교로 사후의 안녕을 기원한 모습을 살핀다.

또 고려 시대 선사(禪師)들의 탑비와 고려인들의 묘지명 탁본을 통해 고려인의 삶과 죽음을 소개한다. 장중한 서체와 종교적인 의미를 담은 선사탑비에서는 엄격한 모습을, 서체와 내용이 보다 자유로운 묘비명에서는 고려인들의 실생활을 엿볼 수 있다.

이 회장은 기증 당시 "서예야말로 미술은 물론 모든 예술의 토대라고 늘 생각해왔지만 그 중요성에 비해 현실적으로 저평가되고 있는 것을 안타깝게 여겨왔다"면서 "역사적으로 현대미술이 큰 빚을 지고 있고 이번 기증을 기회로 그 빚을 조금이라도 갚고 싶다"고 말했다.

서예박물관은 기증품 중 조선시대 묵적 등은 따로 전시를 마련할 계획이다.

전시기간 전시 주제와 연계한 특별 강연도 네 차례 열린다. 이동국 서울서예박물관 수석큐레이터는 기증품 중 선사탑비와 부도(승려의 사리나 유골을 안치한 묘탑) 탁본으로 스님들의 죽음 이후 세계를 강연한다.

전시는 6월18일까지 계속된다. 성인 입장권 5천원. ☎ 02-580-1300.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