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제주 오라관광단지 개발 성사될까…도의회, 현장 점검

송고시간2017-04-05 11:03

한라산 중턱에 6조원대 복합리조트 조성 추진 '특혜·난개발' 논란 불러

(제주=연합뉴스) 변지철 기자 = 제주 최대 규모의 개발사업인 오라관광단지 개발사업의 성사 여부가 초미의 관심사로 떠올랐다.

5조원 투자될 제주 오라관광단지
5조원 투자될 제주 오라관광단지

(제주=연합뉴스) 김호천 기자 = 버진아일랜드 국적의 JCC가 5조260억원을 투자해 복합리조트 개발을 추진하는 제주시 오라관광단지. 빨간 선 안쪽이 사업대상지다. 2015.8.12
khc@yna.co.kr

제주도의회 환경도시위원회(위원장 하민철)는 5일 오전 제주시 오라관광단지 조성사업에 대한 환경영향평가서 동의안 처리에 앞서 사업부지를 방문해 문제점을 살폈다.

난개발과 특혜 논란이 일고 있는 오라관광단지 환경영향평가서 협의내용 동의안 처리 여부가 이번 제주도의회 제350회 임시회의 가장 큰 쟁점으로 떠오른 만큼 현장방문 필요성이 대두했기 때문이다.

오라관광단지는 1997년 관광지구 지정 이후 여러 차례 사업 주체가 바뀌며 지역 애물단지로 전락했으나, 버진아일랜드 국적의 제이씨씨(JCC)가 2015년 7월 천문학적 자금을 들여 오라관광단지를 복합리조트로 개발하겠다고 나서 재추진됐다.

2021년까지 6조 원대의 사업비를 들여 대규모 복합리조트를 건설하는 제주 오라관광단지 개발사업은 환경과 경관 훼손, 절차 이행 잡음 등으로 논란이 끊이지 않고 있다.

"오라관광단지 반대"
"오라관광단지 반대"

(제주=연합뉴스) 전지혜 기자 = 4일 제주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제주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가 기자회견을 열어 제주 오라관광단지 개발사업 추진 반대 입장을 밝히고 있다. 2017.4.4
atoz@yna.co.kr

부지면적(357만5천㎡)이 국토 최남단 섬 마라도의 12배 정도로 넓고 해발 580m로 고도가 높은 한라산 중턱에서 사업이 진행돼 환경에 미치는 영향이 큰데도 각종 행정 절차가 일사천리로 통과됐다는 의혹을 낳았다.

논란이 끊이지 않자 제주도는 지난해 11월 개발사업에 대한 환경영향평가 심의위원회의 심의 결과를 검토한 뒤 사업자에게 환경영향평가서 보완을 요구했고, 도내 18개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제주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이하 연대회의)는 지난 1월 오라관광단지 개발사업이 행정절차를 위반하고 특혜 의혹이 있다며 제주도 감사위원회에 조사를 요청하는 등 제동을 걸었다.

그러나 도 감사위가 '제주 오라관광단지 개발사업 추진 관련 조사청구' 사항 4건에 대해 모두 문제없다는 결론을 내리면서 사실상 사업에 '면죄부'를 줬다.

제주 오라관광단지 사업자인 JCC는 즉각 기자회견을 열어 도민의 지지를 당부했고, 오라동·오등동 발전협의회 등 지역주민도 "시민단체가 여론몰이하고 있다"고 주장하며 지역 숙원사업인 오라관광단지 사업의 조속한 승인을 촉구했다.

제주 오라관광단지 개발사업 설명회
제주 오라관광단지 개발사업 설명회

(제주=연합뉴스) 변지철 기자 = 9일 메종글래드 제주에서 열린 제주 오라관광단지 개발사업 설명회가 열리고 있다. 사진은 제주 오라관광단지 개발사업자 JCC 박영조 회장이 발언하는 모습. 2016.11.9
bjc@yna.co.kr

시민단체는 "조사결과를 받아들일 수 없다"며 오라관광단지 개발사업에 대한 전면 재조사를 제주도 감사위원회에 요구한 데 이어 제주도의회에 개발사업 추진 과정에 대해 제주도를 상대로 행정사무조사 할 것을 요구하며 논란은 더욱 확산하고 있다.

도의회 환도위는 오는 6일 제350회 임시회 제1차 회의에서 오라관광단지 조성사업 환경영향평가서 협의내용 동의안을 심사할 예정이다.

bjc@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