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박지원 "安과 '당 중심' 선대위 논의…대변인에 김경진"(종합)


박지원 "安과 '당 중심' 선대위 논의…대변인에 김경진"(종합)

대표와 후보
대표와 후보(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후보(오른쪽)가 5일 오전 국회 본청에서 열린 최고위원-국회의원 연석회의에 참석해 박지원 대표와 논의하고 있다. hihong@yna.co.kr


이언주 탈당 예고에 "국민의당 입당, 본인이 결정할 문제"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고상민 기자 = 국민의당 박지원 대표는 5일 "안철수 대선후보다 당이 중심이 돼서 선거를 치러달라고 요구했고, 저도 당이 중심이 되도록하겠다고 했다"고 말했다.

박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안 후보와 조찬을 함께하며 선대위 구성 문제를 논의한 데 대해 이같이 말했다.

또, 박 대표는 "김경진 당 수석대변인이 선대위 대변인을 맡아 후보와 24시간 같이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김종인 민주당 전 비상대책위 대표의 대선 출마와 관련해선 "출마선언을 했기 때문에 우리와 경쟁 관계"라고 말했다.

이언주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언주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박 대표는 더불어민주당 이언주 의원이 탈당 후 국민의당으로 당적을 옮길 것이라는 관측에 대해선 "본인이 결정할 문제이고 우리당 의원과 저도 이야기를 나눴지만 아직 확정된 것은 없다"고 말을 아꼈다.

광주 경선에서 불법 동원 의혹으로 당 관계자들이 선관위에 의해 검찰에 고발된 데 대해선 "우리가 개입된 것이 있으면 출당조치를 하는 등 당 대표로서 할 수 있는 모든 일을 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자기 눈에 대들보는 안보이고 남의 눈에 티끌만 본다. 양념발언도 괜히 해서 사과하지 않았느냐"고 민주당 문재인 후보를 겨냥하면서 "문 보가 민정수석 때 자기 사돈 교통사고를 덮어버린다는 보도가 나올 것"이라고 예고했다.

박 대표는 "이제 본격적으로 미래 대 과거의 경쟁이 시작된다"며 "안철수의 미래와 문재인의 과거가 경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거대한 골리앗을 신념의 다윗이 이기듯 분열이 아닌 통합으로, 과거가 아닌 미래로, 오만과 패권이 아니라 새로운 도전과 혁신으로, 안철수와 함께 국민과 함께 가자"고 강조했다.

ljungber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05 12:4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