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조선대 7년 만에 임시이사 체제로 회귀하나

송고시간2017-04-05 11:05

교육부, 임시이사 파견 절차 착수…20일 이사회 열어 대응책 논의


교육부, 임시이사 파견 절차 착수…20일 이사회 열어 대응책 논의

(광주=연합뉴스) 형민우 기자 = 조선대학교 이사회가 새 이사진을 구성하지 못하자 교육부가 임시이사 파견을 위한 절차에 착수했다.

5일 조선대에 따르면 교육부는 법인 이사회에 임원취임 승인 취소 공문을 보내 지난 1일까지 제3기 이사회를 구성하지 않으면 임시이사를 파견하겠다고 통보했다.

조선대학교(전경)
조선대학교(전경)

조선대가 새 이사진을 구성하지 못함에 따라 교육부는 임시이사 파견을 위한 청문 절차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이사회를 상대로 청문 절차를 밟아 이사들의 임원 취소 여부를 결정한 뒤 임시이사를 구성해 대학에 파견한다.

조선대가 임시이사 체제가 되면 지난 2010년 정이사 체제 출범 이후 7년여만에 임시이사 체제로 돌아가게 된다.

조선대는 오는 20일 이사회를 열어 이사진 구성에 대해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조선대 이사회는 학내 구성원이 개방이사추천위원회에서 선출한 개방이사 3명과 구재단 측 인사 3명, 교육부와 학교 측 인사 3명 등 9명으로 구성하게 돼 있다.

2월 25일로 이사들의 임기가 끝났지만, 교수·직원·총동창회로 구성된 대학자치운영협의회(대자협)와 법인 이사회 간 이견으로 개방이사 추천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대자협은 국민공익형 이사제를 제안했으나 법인이사회는 이에 부정적인 입장이다.

국민공익형 이사제는 광주시장, 광주시교육감, 전남도지사나 이들이 추천하는 공직자로 4명의 공공부문 추천 이사를 구성하고 대학 구성원 대표 이사 2명, 지역과 시민사회를 대표하는 개방이사 3명 등 9명을 이사로 구성하자는 안이다.

조선대는 1988년 구 재단측인 박철웅 전 총장 일가가 물러난 후 2009년 말 21년 만에 임시이사 체제를 종료하고 정이사가 선임됐다.

minu2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