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오늘은 안방 PK로"…홍준표, 연이틀 영남권서 공략

송고시간2017-04-05 11:05

내일은 유승민이 경남行…보수 적통 주도권 놓고 'PK 대전'


내일은 유승민이 경남行…보수 적통 주도권 놓고 'PK 대전'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배영경 기자 =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선후보가 5일 자신의 '안방'인 부산·경남(PK)으로 향했다.

전날 대구·경북(TK) 방문에 이어 이틀째 영남권에서 머물면서 보수층 공략에 '올인'하고 있는 모양새다. 보수의 '적통' 주자 임을 내세우며 '집토끼'를 결속하려는 의지가 엿보이는 동선이다.

"오늘은 안방 PK로"…홍준표, 연이틀 영남권서 공략 - 1

홍 후보는 이날 오전 부산 삼광사를 찾은 뒤 오후에는 한국당 부산·경남 선거대책위원회 발대식 및 울산 선대위 발대식에 참석한다.

한국당은 이번 대선에서 권역별로 지역 선대위부터 띄워 풀뿌리 민심을 훑고 올라온 뒤 맨 마지막에 중앙 선대위를 출범하겠다는 계획이다. 그 출발선을 전날 TK에서 끊었고 이날 부산과 울산에서 각각 두 번째와 세 번째 지역 선대위를 발족한다.

또 홍 후보는 이들 일정 중간중간에 각각 부산과 울산 내 전통시장을 방문해 상인들과 차담을 나누거나 저녁을 먹으며 밑바닥 민심도 직접 살필 예정이다. 경남 창녕 출신이자 현재 경상남도지사직을 맡은 홍 후보로서는 자신의 '본거지'에서 표심을 구애하는 셈이다.

이틀간에 걸친 홍 후보의 영남권 행보는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 국면에서 움츠러든 '셰임(shame)보수'의 자존심을 살려야 한다는 '절박감'과 영남권 민심이 살아나면 이번 대선도 해볼 만하다는 '자신감'이 동시에 깔렸다.

홍 후보는 이날 오전 서울 한 시내 호텔에서 한국경제신문과 현대경제연구원 주최로 열린 '한경 밀레니엄 포럼' 조찬 강연에서 "대구·경북에서 우리 당 필승결의대회를 시작했는데 열기가 대단했다"면서 "무슨 여론조사를 보면 판이 다 기운 것 아니냐고 하는데 저는 결코 이번 대선판을 그렇게 보지 않는다"라고 말했다.

"오늘은 안방 PK로"…홍준표, 연이틀 영남권서 공략 - 2

홍 후보가 이틀 연속으로 영남권에서 표밭 다지기에 공을 들이는 데에는 바른정당 유승민 후보와 벌이는 보수 적통 경쟁에서 주도권을 잡기 위한 측면도 있다.

홍 후보와 유 후보 모두 각각 PK와 TK라는 영남권 내 지역기반을 두고 있는 만큼, 두 사람은 '보수의 텃밭'을 서로에게 단 한 평(坪)도 내어줄 수 없다는 각오로 치열한 기 싸움을 벌이는 형국이다.

유 후보 역시 오는 6∼7일 연일 PK에 머물며 대권행보를 펼칠 계획이다.

6일 오전 창원 도청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오후 바른정당 경남 선대위 발족식에 참석한 뒤, 7일에는 부산·포항에서 선대위 발족식과 전통시장 등을 누비며 바닥 민심을 다질 예정이다.

ykb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