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윤덕여호 '10골차 승리 경험' 인도전서 8골 이상 노린다

송고시간2017-04-05 11:11

인천AG 때 10-0 대승 거둬…당시 4골 주인공 유영아 선봉

해트트릭 전가을도 조커 투입…지소연-여민지도 득점 기대

김일성경기장의 한국 선수들
김일성경기장의 한국 선수들

(평양 사진공동취재단=연합뉴스) 2018 여자축구아시안컵대회 예선에 참가한 여자축구대표팀 선수들이 4일 평양 김일성경기장에서 열린 공식 훈련에서 밝은 표정으로 선전을 다짐하고 있다. 2017.4.4
photo@yna.co.kr

(평양 공동취재단=연합뉴스) 이동칠 기자 = 북한 평양에서 열리는 2018 아시안컵 예선에 참가한 한국 여자 축구가 '최약체' 인도를 상대로 8골 이상 뽑는 득점 퍼레이드를 노린다.

윤덕여 감독이 이끄는 여자대표팀은 5일 오후 6시30분 평양 김일성경기장에서 인도와 아시안컵 B조 예선 첫 경기를 치른다.

윤덕여호의 목표는 8골 이상 차로 대승이다.

아시안컵 본선 티켓이 주어지는 조 1위를 다툴 북한이 앞서 인도와 1차전에서 8-0으로 이겼기 때문이다.

7일 북한과 사실상 1위 결정전을 치르는 윤덕여호로서는 남북대결에서 비길 경우 마지막에 골득실에서 1위가 결정 날 수도 있는 만큼 인도전 다득점은 필수다.

윤덕여호는 인도를 상대로 골 퍼레이드를 펼쳤던 기분 좋은 경험이 많다.

여섯 번 싸워 모두 승리한 건 물론이고 단 한 골도 내주지 않았다.

가장 적은 점수 차로 이긴 건 2007년 2월 베이징올림픽 2차 예선에서의 3-0 승리였다.

5-0과 7-0 승리가 각각 두 번씩이었고 특히 2014년 인천 아시안게임 때는 조별리그 2차전에서 만나 무려 10-0 대승을 낚았다.

이번 '평양 원정' 선수단에 포함된 유영아(구미스포츠토토)가 당시 4골을 터뜨렸고, 부상을 털어내고 윤덕여호에 복귀한 전가을(인천현대제철)은 해트트릭을 작성했다.

정설빈(인천현대제철)도 2골을 넣으며 대승에 힘을 보탰고, 지난해 은퇴한 박희영이 한 골을 거들었다.

정설빈 인터뷰
정설빈 인터뷰

(평양 사진공동취재단=연합뉴스) 2018 AFC 여자축구아시안컵대회 예선에 참가한 여자축구대표팀 정설빈이 4일 평양 김일성경기장에서 인터뷰하고 있다. 2017.4.4
photo@yna.co.kr

이번 인도전에는 '인도 킬러' 유영아가 최전방에 서고, 전가을은 후반에 조커로 투입될 가능성이 크다.

정설빈도 출격 준비를 마쳤고, 한 방을 갖춘 지소연(잉글랜드 첼시 레이디스)과 여민지(구미스포츠토토)도 총공세에 가세할 전망이다.

몸 푸는 지소연
몸 푸는 지소연

(평양 사진공동취재단=연합뉴스) 2018 AFC 여자축구아시안컵대회 예선에 참가한 여자축구대표팀 지소연이 4일 평양 김일성경기장에서 열린 공식 훈련에서 몸을 풀고 있다. 2017.4.4
photo@yna.co.kr

인도전이 조 1위 싸움의 시작이 되는 만큼 윤덕여 감독은 최대한 득점을 많이 하겠다는 전략이다.

윤 감독은 출국 전 인터뷰에서도 "북한과 무승부까지 간다는 생각으로 매 경기 다득점할 수 있도록 공격력을 집중시키겠다"며 풀리그에서 골 득실까지 염두에 두고 있다고 설명했다.

전날 김일성경기장을 찾아 적응 훈련을 마친 윤덕여호가 첫 승전보를 8골 이상 차의 기분 좋은 다득점 승리로 전해줄지 주목된다.

chil881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