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기도 노후주택 사들여 소규모 주상복합 짓는다

송고시간2017-04-05 10:24

1층에 상가·2층부터 주택으로 임대…용역 거쳐 내년 초 시범사업

(수원=연합뉴스) 최찬흥 기자 = 경기도와 도의회가 연정(聯政) 과제로 추진하는 '경기도형 사회주택' 사업이 본격화된다.

경기도형 사회주택은 도심의 노후한 다가구 다세대주택, 여관, 여인숙, 고시원 등을 매입해 1층은 서민이나 청년창업자를 위한 공공임대상가로 저가 공급하고 2층부터는 소형 임대주택으로 공급하는 소규모 주상복합건물이다.

경기도청 전경
경기도청 전경

5일 도에 따르면 도의회 더불어민주당은 지난달 17일 연정실행위원회 안건으로 경기도형 사회주택을 제안해 오는 10일 관련 토론회를 개최한다.

민주당이 낸 사회주택 공급방안을 보면 50만명 이상 도시의 노후 도심을 중심으로 2020년까지 1천 가구가량을 청년 1인 가구, 홀몸노인 등 사회적 약자를 대상으로 시중 월세의 80% 이하 수준에서 시범 공급한다.

공공임대상가 4개실을 포함한 30개실 안팎의 주상복합을 기본 규모로 했고 입주자격은 무주택 도시근로자 월평균 소득 100% 이하로 정했다.

경기도시공사가 매입하고 사회적 경제기업이 위탁 관리하는 방식이다.

민주당은 1천가구 공급을 위해 680억원의 예산이 소요될 것으로 추정했다.

도는 다음 달 경기도시공사를 통해 경기도형 사회주택 사업과 관련한 용역을 발주, 올해 안에 결과를 제출받아 내년 초 시범사업을 벌인다는 계획이다.

용역은 사업의 타당성과 함께 구체적인 개발 모델, 공유지 이용 가능성 등에 대해 검토하게 된다.

도는 도의회와 협의, 시범사업 전에 사회주택 활성화 지원 조례를 제정해 지원 근거를 마련하고 주거복지기금도 확대 조성하는 방안을 추진할 예정이다.

ch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