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징검다리 연휴 앞두고 전세버스·여객선 등 안전점검

송고시간2017-04-05 11:00

정부, 안전정책조정회의 열고 안전대책 집중 점검

징검다리 연휴 앞두고 전세버스·여객선 등 안전점검 - 1

(서울=연합뉴스) 고동욱 기자 = 이달 말과 5월 초에 걸쳐 '징검다리 연휴(4월 29일∼5월 9일)'가 다가와 야외활동이 늘어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정부가 관련 안전점검을 강화한다.

정부는 5일 정부세종청사 국민안전처 대회의실에서 제27차 안전정책조정회의를 열고 봄 행락철 안전관리 대책을 추진하기로 하고 안전사고 예방 방안을 점검했다.

안전대책에 따라 국토교통부에서는 주요 관광지 전세버스를 대상으로 속도제한장치 작동 여부와 재생 타이어 불법사용 여부, 안전시설 설치 여부 등을 일제 점검한다.

해양수산부는 연안여객선 151척, 국제여객선 26척에 대해 과적, 화물 고박, 승선자 신분확인 등을 현장 점검한다.

교육부는 100명 이상 규모의 수학여행을 하는 경우 안전요원 배치를 의무화했고, 학생 수송차량에 대한 점검과 운전자 안전교육을 강화하기로 했다.

여성가족부는 청소년 수련시설에 대한 종합 안전점검을 하고, 문화체육관광부는 놀이시설이나 기구에 대해 안전성 검사와 점검을 강화한다.

환경부는 국립공원 탐방객의 안전을 위해 자동제세동기(AED)를 휴대한 구조인력을 배치하고, 산불 예방활동도 강화할 계획이다.

국민안전처에서는 매년 반복되는 연안사고와 관련된 정보를 지자체와 공유하고, 유·도선에 대해 10월까지 매달 정기 점검을 진행할 방침이다.

또 봄에 집중적으로 열리는 지역축제에 대해 안전점검을 하고, 전통시장 화재를 예방하려 자동화재신고장치를 설치하고 방화천막 교체를 추진하기로 했다.

이날 회의에서 정부는 실천 중심의 안전문화운동을 추진하려는 계획도 논의했다.

3월까지 수립한 추진 전략을 바탕으로 이달부터는 대전·울산에서 지역단위의 시범사업을 추진한다.

안전처는 시범사업 결과를 토대로 안전문화운동 표준 매뉴얼을 개발하고 성과보고회와 안전문화운동 공모전 등을 열어 관심을 높일 계획이다.

박인용 국민안전처 장관은 "어떤 상황에서도 재난안전관리에 공백이 없어야 한다"며 "봄 행락철에 안심하고 야외활동을 즐기도록 각 부처가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sncwoo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