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보령 무창포항 '국가어항' 지정…국비 316억 투입해 개발

송고시간2017-04-05 10:20

(보령=연합뉴스) 이은중 기자 = 충남 보령시 웅천읍 무창포항이 국비를 지원받아 수산업 거점기지 및 관광 중심지로 개발된다.

보령 무창포항 전경 [보령시 제공=연합뉴스]
보령 무창포항 전경 [보령시 제공=연합뉴스]

보령시는 무창포항이 해양수산부로부터 '국가어항'으로 지정됐다고 5일 밝혔다.

해수부는 무창포항에 316억원을 투입해 호안(길이 484m)을 정비하고 항로(면적 13만4천700㎥)를 준설하는 등 기능보강 사업을 펼치게 된다.

정부는 올해 상반기 기본설계, 환경영향평가 등 행정절차를 거쳐 2019년 착공할 계획이다.

시는 국가어항 지정에 따라 어선 정박 등 수산업 지원 기능은 물론 해양 관광과 레저 기능을 복합적으로 수행하는 항구로 개발하기 위해 해수부와 긴밀히 협의할 방침이다.

무창포항 지정 면적은 육역(1만8천616㎡)과 수역(24만9천394㎡) 등 모두 26만8천10㎡이다.

김동일 보령시장은 "무창포항을 지역 수산업의 거점이자 관광 중심지로 육성해 어촌지역 경제 활성화를 주도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국가어항은 이용 범위가 전국적인 어항이나 도서·벽지에 소재해 어장의 개발 및 어선의 대피에 필요한 어항을 말한다. 국가어항의 지정권자와 개발 주체는 해수부 장관이고, 관리청은 광역시장이나 시장·군수다.

ju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