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日외교청서에 '독도영유권·부산소녀상 유감' 포함될 듯

송고시간2017-04-05 10:03

요미우리 "원안에 소녀상 문제 포함돼"…독도 영유권 입장은 불변

(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 일본 정부가 이달 채택 예정인 2017년판 외교청서(우리의 외교백서에 해당)에 독도의 일본영유권 주장은 물론 부산 소녀상 설치에 대해 유감을 표명하는 내용이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5일 요미우리신문에 따르면 현재 최종 확정 단계에 있는 외교청서 원안에는 부산의 일본총영사관 앞에 소녀상이 설치된 것이 '매우 유감'이라는 내용이 담겼다.

원안은 2015년 12월 한일간 합의로 위안부 문제가 "최종적이고 불가역적으로 해결됐다"면서 "(한일간 2016년에 개최된) 모든 정상·외무장관 회담에서 쌍방이 책임을 지고 이행하자는데 의견을 일치했다"고 강조하고 있다.

그러면서 "한국측에 대해 끈기있게 모든 기회를 활용해 합의를 착실히 이행할 것을 요구해 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직 공개되지 않았지만 외교청서에는 독도에 대해 올해도 '역사적 사실에 비춰봐도 국제법상으로 명백한 일본 고유의 영토'라는 내용을 담을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외무상은 일본 외교의 기본 방침을 밝히는 지난 1월 국회 외교연설에서 "일본 고유의 영토인 시마네(島根)현 다케시마(竹島·일본이 주장하는 독도의 명칭)에 대해 일본의 주장을 확실하게 전달하면서 끈기있게 대응해 가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일본의 끝없는 독도 야욕(CG)
일본의 끝없는 독도 야욕(CG)

[연합뉴스TV 제공]

요미우리에 따르면 외교청서 원안은 또 일본이 한국에 있어서 '전략적 이익을 공유하는 가장 중요한 이웃나라'라는 2016년 표현은 그대로 유지했다.

앞서 일본은 2015년엔 종전까지 한국에 대해 사용하던 '자유민주주의, 기본적 인권 등 기본적인 가치와 이익을 공유한다'는 표현을 삭제하고 '가장 중요한 이웃국가'라는 표현만 썼었다.

그러나 그해 12월 양국간 위안부 합의가 이뤄지면서 지난해 외교청서에는 한국을 '전략적 이익을 공유하는 가장 중요한 이웃나라'이라는 다소 진전된 표현을 사용했다.

choinal@yna.co.kr

댓글쓰기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