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의료 한류' 세계 20개국으로…작년 3개국 추가

송고시간2017-04-05 12:00

누적 진출건수 155건…진료과목 피부·성형 가장 많아

진료를 받고 있는 외국인 환자 [연합뉴스 자료사진]

진료를 받고 있는 외국인 환자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신재우 기자 = 우리나라 의료기관이 지난해 페루, 방글라데시, 카타르 등 3개국 의료시장에 새로 진출하는 등 해외 20개국에서 사업을 펼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5일 보건복지부와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이 발표한 '2016년 의료 해외진출 현황'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으로 국내 의료기관이 진출해 있는 국가는 중국, 미국, 베트남, 카자흐스탄, 아랍에미리트 등 20개국으로 2015년보다 3개국 늘었다.

해외진출 건수는 155건(누적)으로 2015년 141건보다 10% 늘었다. 155건 가운데 중국 진출이 59건으로 가장 많고, 그다음으로 미국(40건), 베트남(9건), 카자흐스탄(7건) 순이다.

진출 유형별로는 의료기술(정보시스템 포함) 이전 78건, 의료기관 개설·운영 49건, 운영컨설팅 10건, 수탁운영 8건 등이다.

진료과목은 피부·성형 57건, 치과 33건, 한방 22건 순이었다. 피부·성형은 중국(36건)과 베트남(6건), 인도네시아(4건)에 많이 진출했고, 치과는 미국(17건)과 중국(13건), 한방은 미국(18건)에 진출한 사례가 많았다.

진출 규모와 분야도 다양해지고 있다. 지난 3월 몽골 울란바토르에는 불임 전문센터가 개설됐고, 중국 광저우와 칭다오에도 각각 100병상 규모 병원과 1천병상 규모 종합병원이 개설될 예정이다.

현재 국내 의료기관에서는 66건의 해외진출 계획을 세운 것으로 집계됐다. 이중 중국 진출이 31건에 달하며, 동남아시아, 러시아, 카자흐스탄 등 신흥국 진출도 다수 예정돼 있다.

복지부는 "우수한 의료인력과 의료기술 덕분에 외국인 환자가 늘고 있고 해외진출도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면서 "해외진출 컨설팅, 금융·세제 지원 등 다양한 지원 정책을 실시하겠다"고 말했다.

<2016년 의료 해외진출 국가별 현황>

구 분2014(누적)2015(누적)2016(누적)
2015년까지 기 진출17개국중국505359
미국343640
베트남989
카자흐스탄677
UAE577
몽골1176
인도네시아666
말레이시아233
일본223
대만322
싱가포르222
태국222
필리핀122
인도111
캐나다111
사우디아라비아111
벨라루스011
캄보디아100
2016년 신규 진출3개국방글라데시001
카타르001
페루001
합계137141155

withwit@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