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우상호 "朴기소되면 당원권 정지? 기소 중인 洪부터 정지해야"

송고시간2017-04-05 09:55

"사리분별도 못 해"…"文대安 양자대결 여론조사 보도, 국민 의사결정 방해"

(서울=연합뉴스) 이상헌 최평천 기자 =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원내대표는 5일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는 재판 중인데도 대통령 후보를 하면서 박근혜 전 대통령이 기소되면 당원권을 정지하겠다는 것은 지나가는 소가 웃을 일"이라고 말했다.

우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홍 후보가 박 전 대통령이 기소되면 당원권을 정지하겠다고 막말을 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우 원내대표는 "기소 중인 본인부터 당원권을 정지해야 하지 않느냐"며 "이런 판단력을 가지고 대통령이 되시겠다니, 홍 후보의 막말이 어제오늘 일이 아니지만 사리분별도 못 하는 말을 하는 것은 옳지 않다"고 주장했다.

이어 우 원내대표는 일부 언론의 '문재인 대 안철수' 양자대결 여론조사 보도를 거론하며 "한국당·바른정당 후보 단일화 가능성이 전혀 없고, 바른정당·국민의당 후보도 절대 같이 안 한다고 한 상황에서 단일화를 전제로 한 여론조사 발표는 실현 가능하지 않은 구도를 여론조사에 담아 보도하는 것이어서 문제"라고 지적했다.

그는 "3당이 단일화·연정을 시도하면 그중 누가 경쟁력이 있는지 알아보는 여론조사를 하는 취지이지만, '문재인 대 안철수' 구도를 만들려고 여론조사 하는 것으로 보여 옳지 않다"며 "국민의 정당한 의사결정을 방해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어제 의원총회에 참석한 문재인 후보가 선거 과정에서 상처받았을 분들에게 사과했고, 안희정 후보는 힘을 합쳐 문 후보 당선을 돕겠다고 약속했다"며 "민주당은 정권교체 공동목표를 위해 앙금을 털어내고 하나가 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우상호 "朴기소되면 당원권 정지? 기소 중인 洪부터 정지해야" - 1

honeyb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