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日중학교 '총검술'가르친다…아베,교육칙어 이은 '교단군국주의'

송고시간2017-04-05 09:40

우익 정치인들 입김…체육의 '무도' 중 선택과목에 총검술 포함


우익 정치인들 입김…체육의 '무도' 중 선택과목에 총검술 포함

(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일본 정부가 제국주의 시대 군인들이 배우던 총검술을 중학교에서 선택과목으로 가르칠 수 있도록 했다.

최근 제국주의 시대의 상징인 '교육칙어'를 학생들에게 가르칠 수 있도록 허용하기도 해 아베 신조(安倍晋三) 정권의 교단 군국주의화가 절정으로 치닫고 있다.

5일 도쿄신문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지난달 31일 확정된 중학교 학습지도요령에 필수적으로 배워야 하는 체육의 '무도' 중 선택과목으로 총검술을 포함시켰다. 일본 정부는 앞서 지난 2012년 무도를 중학생이 꼭 배워야 할 과목에 포함시켰다.

당초 지난 2월 고시한 안에는 유도, 검도, 스모로 한정됐던 무도의 선택 과목에 궁도(활쏘기), 합기도, 소림사권법을 추가하는 내용이 담겼었지만, 지난달 확정된 최종안에는 기습적으로 총검술이 더 들어갔다.

이에 따라 일선 중학교에서는 학교의 방침에 따라 여러 무도 과목 중 총검술을 선택하는 경우 학생들에게 이를 가르칠 수 있게 됐다.

총검술은 나무 총을 사용해 상대의 목이나 몸통 등을 찌르는 기술을 겨루는 경기다.

오래전부터 일본에 있던 전통적인 창술이 기본이라는 주장도 있지만, 제국주의 시절 일본군의 훈련에 사용돼 일본 군국주의의 상징이라는 이미지가 강하다. 일본이 패전한 후 연합군 최고사령부(GHQ)는 총검술 등 무도를 일본 제국주의의 상징으로 보고 금지했다.

총검술 [일본 총검도연맹 홈페이지 캡쳐]
총검술 [일본 총검도연맹 홈페이지 캡쳐]

총검술이 교과목에 포함된 것에는 우익 정치인들의 입김이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총검도연맹의 각 지역 회장에는 여당 자민당 의원들이 대거 포진해 있다. 고이케 유리코(小池百合子) 도쿄도지사나 이나다 도모미(稻田朋美) 방위상도 연맹 임원에 이름을 올린 것으로 알려졌다.

학습지도요령과 관련해서는 육상자위대 간부 출신인 사토 마사히사(佐藤正久) 참의원이 자신의 블로그에 "(학습지도요령에) 총검술이 빠졌다. 의견청취 과정에서 (추가해줄 것을) 계속 요구하고 있다"고 적기도 했다.

일본 내에서는 총검술 자체에 대해서도 "자위대의 전투 기술이다"는 이유로 반대하는 목소리가 작지 않다. 실제로 총검도연맹측에 따르면 총검도 경기 인구 3만명 중 90%가 자위대 요원이다.

일본 정부는 이와 함께 제국주의 시대에 암송되던 교육칙어를 초등학교 학생들에게 가르칠 수 있도록 허용하는 등 학생들이 일찌감치 학교에서 군국주의적 사고를 몸에 익히도록 하려는 시도가 잇따르고 있다.

일본 정부는 지난달 31일 열린 각의(국무회의)에서 "헌법이나 교육기본법 등에 위반하지 않는 형태로 교재로 사용하는 것을 막을 수 없다"는 것을 정부 공식 입장으로 채택했다.

이후 ""적절한 배려를 바탕으로 교재로 이용하는 것 자체는 문제없다"(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 "역사에 대한 이해를 심화시키는 관점에서 이용하는 것은 문제가 없다"(마쓰노 히로카즈)는 정부 각료의 발언이 있따랐다.

교육칙어는 1890년 메이지(明治) 천황의 명으로 발표된 제국주의 시대 교육의 원칙이다. 국민의 충성심과 효도심이 국체의 정화이자 교육의 근원이라고 선언하는 등 제국주의 일본의 사상을 담고 있다.

이에 대해서는 일본 언론으로부터도 "개인보다 국가를 우선시하는 사상인 교육칙어 복권을 허용할 수 없다"(도쿄신문), "교육칙어가 군국주의 교육을 조장할 것"(마이니치신문) 등 비판의 목소리가 끊이지 않고 있다.

일본 교육칙어
일본 교육칙어

[위키미디어 제공]

bk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