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주한미군사령관 출신들 "대북 군사공격은 최후수단"

송고시간2017-04-05 09:28

1996년 7월 24일 당시 존 틸럴리 신임 한미연합사령관 [연합뉴스 자료사진]

1996년 7월 24일 당시 존 틸럴리 신임 한미연합사령관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문관현 기자 = 미국 행정부와 의회 일각에서 북한에 대한 선제타격론이 거론되는 가운데 전직 주한미군 사령관들은 대북 군사력 사용에 신중할 것을 주문했다고 미국의소리(VOA) 방송이 5일 보도했다.

1996~99년 주한미군 사령관을 역임한 존 틸럴리 예비역 육군 대장은 VOA와의 인터뷰에서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행보, 그리고 핵과 장거리 미사일 기술의 추가 개발을 고려할 때 북한 정권의 위험성은 과거보다 커졌다면서도 "군사력은 외교, 정보, 경제적 수단을 모두 운용한 뒤 마지막에나 사용하는 방편"이라고 밝혔다.

틸럴리 전 사령관은 "미국의 역대 행정부에서 북한을 다루기 위한 여러 수단 가운데 군사력 사용 옵션을 배제한 적이 없다"면서도 "잃는 게 너무 많은 위기보다 소통이 언제나 더 나은 방안"이라며 대결보다 대화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그는 "미국은 한국의 안전과 방어, 그리고 미국 보호를 위해 모든 옵션을 테이블 위에 올려놓고 있지만 이를 구체적으로 공개해 잠재적 적국에 대비할 기회를 주진 않는다"고 신중한 대응을 주문했다.

2011~13년 주한미군의 지휘봉을 잡았던 제임스 서먼 전 사령관 역시 VOA에 북한에 대해 무엇을 할 것인지, 무엇을 하지 않을 것인지 공개 논의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서먼 전 사령관은 "군사적 조치는 마지막 수단"이라며 "북한 문제를 외교적으로 해결하기 위한 노력을 포기해선 안 된다"고 대화에 방점을 찍었다.

북한 위협을 최전선에서 다뤘던 전직 주한미군 사령관들이 미국 정부의 대북정책 논의에서 군사력 사용 가능성을 지나치게 부각하는 최근 상황을 경계했다고 방송은 전했다.

로렌스 코브 전 국방부 차관보는 군사력 사용은 마지막 수단이라며 모든 수단을 썼는데도 미국과 동맹국들이 북한의 핵 공격 위협에 처할 경우 그때가 군사적 수단을 적용할 순간이라고 말했다.

khmo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