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효성, 위생용품 스판덱스로 60조원 기저귀 시장 '정조준'

송고시간2017-04-05 09:20

세계 최대 부직포 전시회 '인덱스 2017' 참가

(서울=연합뉴스) 고웅석 기자 = 효성[004800]은 4일(현지시간)부터 나흘간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부직포 전시회 '인덱스(INDEX) 2017'에 참가해 기저귀용 스판덱스를 알리고 있다고 5일 전했다.

스판덱스 시장에서 세계 1위를 지키고 있는 효성은 이번 전시회에서 탄성과 내열성이 뛰어난 '크레오라 파워핏(Power Fit)'과 위생용품(기저귀용) 스판덱스 '크레오라 컴포트(comfort)'를 중점적으로 홍보했다.

또 자체 기술로 개발한 'OETO(Over End Take Off)' 기계를 전시회 현장에서 시연함으로써 관람객들에게 효성의 우수한 기술력을 알렸다. OETO는 기저귀에 스판덱스 원사를 공급해 주는 설비다.

제조업체가 OETO를 이용하면 기저귀 생산 공정 중에 기계를 멈추지 않고 원사를 교체할 수 있어 약 15∼20%의 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고 효성은 설명했다.

전 세계 기저귀 시장은 2016년 기준 약 545억 달러(60조 원)로 매년 8% 이상 성장하고 있다. 2021년에는 시장 규모가 약 800억 달러에 달할 것으로 전망된다. 최근에는 노령화에 따른 실버산업의 성장으로 성인용 기저귀 시장도 확대돼 기저귀용 스판덱스의 수요가 빠르게 증가하는 추세다.

올해 인덱스 전시회에는 전 세계 주요 위생용품 메이커 약 590여 개 업체가 참가했다. 관람객은 1만2천500명 이상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freem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