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美국무부 "北 테러지원국 재지정, 모든 증거 검토"

송고시간2017-04-05 08:53


美국무부 "北 테러지원국 재지정, 모든 증거 검토"

美국무부 "北 테러지원국 재지정, 모든 증거 검토" (CG)
美국무부 "北 테러지원국 재지정, 모든 증거 검토" (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지성림 기자 = 미국 국무부가 북한을 테러지원국으로 재지정하는 문제와 관련해 모든 증거를 철저히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고 미국의 소리 방송(VOA)이 5일 보도했다.

카티나 애덤스 미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대변인은 VOA와의 통화에서 북한 테러지원국 재지정에 대한 미 의회의 관심과 움직임을 알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테러지원국 지정은 해당 국가가 테러지원국 지정의 법적 요건을 충족하는지 판단할 수 있는 모든 증거를 면밀히 검토한 뒤 이뤄지는 절차"라고 설명했다.

이어 북한은 테러지원국 지정을 제외하고라도 이미 세계에서 제재를 가장 많이 받고 있는 나라 중 하나라고 덧붙였다.

앞서 미국 하원은 3일(현지시간) 북한을 테러지원국으로 재지정하는 법안을 압도적인 찬성표로 통과(찬성 398표·반대 3표)시켰다.

미국은 유엔 무대에서도 북한을 압박했다. 뉴욕에서 3일(현지시간) 열린 유엔 군축위원회(UNDC) 회의에서 존 브라바코 미국 대표는 북한의 핵실험과 탄도미사일 발사를 강력하게 규탄했다.

그는 "북한의 무기 프로그램은 세계 평화와 안보에 대한 분명하고 중대한 위협"이라며 북한을 향해 "도발적인 행동과 선동적인 언사를 중단하고 국제적 의무와 약속을 이행하는 선택을 하라"고 촉구했다.

하지만 북한의 김인룡 유엔 주재 차석대사는 미국의 지속적인 핵 위협에 직면한 북한으로서는 핵 보유 이외에는 다른 선택이 없다는 기존의 주장을 되풀이했다.

한편 미국 상원 외교위원회 동아시아·태평양소위원회 코리 가드너 위원장과 민주당 간사인 에드워드 마키 의원은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과 스티브 므누신 재무장관에게 편지를 보내 대북 제재의 철저한 이행을 위한 활동에 자금과 인력을 우선으로 배분할 것을 촉구했다.

yooni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