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日아베 "北미사일 발사 중대한 도발행위…용인못해"(종합)

송고시간2017-04-05 10:47

NSC 소집 대응 논의…일본 EEZ 밖 동해상 낙하·日측 피해 없어

[그래픽] 북한 동해상 탄도미사일 1발 발사
[그래픽] 북한 동해상 탄도미사일 1발 발사


(서울=연합뉴스) 반종빈 기자 = 북한이 미중 정상회담을 앞둔 5일 동해상으로 탄도미사일 1발을 쏘며 무력시위를 했다.
bjbin@yna.co.kr

(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 일본 정부는 미중 정상회담을 하루 앞둔 5일 북한이 동해상으로 탄도미사일 1발을 발사한 데 대해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으로 결코 용인할 수 없다"며 강력 규탄했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이날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으로부터 미사일 관련 보고를 받은 뒤 정보수집 전력 및 신속한 공개, 항공기·선박 안전확인 철저,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정부가 만전의 태세를 갖출 것을 지시했다.

이어 아베 총리는 기자들과 만나 "북한의 미사일 발사는 안보상 중대한 도발행위이자 유엔 안보리 결의를 명확히 위반한 것"이라며 "결코 용인할 수 없다"고 비난했다.

그는 "북한은 앞으로 추가 도발행위를 할 가능성이 충분히 있다"며 "미국, 한국과 긴밀히 연대하면서 어떤 상황에서도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기 위한 안전 대책을 강구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그래픽] 북한 중장거리탄도미사일 '북극성2형' 발사 개요(종합)
[그래픽] 북한 중장거리탄도미사일 '북극성2형' 발사 개요(종합)

(서울=연합뉴스) 반종빈 기자 = 합동참모본부에 따르면 북한은 이날 오전 6시 42분께 함경남도 신포 일대 지상에서 동해상으로 탄도미사일 1발을 발사했다.
비행 거리는 60여km에 불과했지만, 최고 고도는 189㎞에 달하는 것으로 관측됐다.
bjbin@yna.co.kr

아베 총리는 이날 총리관저에서 안보 관련 장관들이 참가한 가운데 국가안전보장회의(NSC)를 열고 북한의 도발에 대한 대응책을 논의했다.

정부 대변인인 스가 관방장관도 이날 오전 긴급 기자회견을 하고 "거듭되는 도발 행위를 결코 용인할 수 없다"며 "북한에 (외교 경로를 통해) 엄중히 항의했다"고 밝혔다.

북한이 이날 오전 6시 42분께 발사한 탄도미사일은 약 60㎞를 날아 동해상에 낙하한 것으로 일본 정부는 파악하고 있다.

다만 지난달 6일과 지난해 8, 9월에 북한이 발사한 미사일이 일본의 배타적경제수역(EEZ)에 떨어졌지만, 이번엔 비거리가 짧아 EEZ에는 도달하지 않았다.

스가 장관은 "(동해상 일본 쪽) 항공기와 선박의 안전 확보라는 측면에서 (미사일 발사는) 매우 문제가 있는 행위"라고 지적했다.

日아베 "北미사일 발사 중대한 도발행위…용인못해"(종합) - 3

이나다 도모미(稻田朋美) 방위성은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따라 방위성과 자위대에 정보수집 및 경계 감시에 만전을 기하라고 지시했다.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외무상도 기자들에게 "북한의 미사일 발사는 새로운 단계의 위협으로, 우리나라를 포함해 지역 및 국제사회의 안보에 대한 명백한 도발행위"라고 규탄했다.

일본 정부는 북한의 이번 미사일 발사가 하루 앞으로 다가온 미중 정상회담을 앞두고 의도적으로 이뤄졌을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고 북한의 의도를 파악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

한편, 북한의 이번 미사일 발사에 따른 일본의 항공기나 선박 피해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연합뉴스) 북한이 2월 13일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을 통해 공개한 중장거리 탄도미사일 '북극성 2형'의 발사 장면 사진. <<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 nk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북한이 2월 13일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을 통해 공개한 중장거리 탄도미사일 '북극성 2형'의 발사 장면 사진. <<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 nkphoto@yna.co.kr

choinal@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