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60대女, 허드렛일로 모은 360만원 '깜빡' 잊고 버스서 내렸는데

송고시간2017-04-05 08:58

(광주=연합뉴스) 박철홍 기자 = 광주 북부경찰서는 60대 할머니가 깜빡 잊고 버스에 놓고 내린 현금 360만원을 주워 주인을 찾아주지 않은 혐의(점유이탈물횡령)로 박모(69)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5일 밝혔다.

광주 북부경찰서
광주 북부경찰서

[연합뉴스TV 캡처]

박씨는 지난 3일 오후 5시 55분께 광주 북구 한 버스에서 피해자 A(68·여)씨가 놓고 내린 가방 안 현금 360만원을 발견하고 가로챘다.

A씨는 설거지·청소 등 허드렛일을 하며 모은 전 재산 360만원을 은행에 맡기지 않고 매일 들고 다녔다.

소액을 차곡차곡 모아 낡은 시골집을 수리할 생각이었다.

박씨는 우연히 버스 의자 아래에서 A씨의 현금 가방을 발견하고 이를 들고 가 이사 비용 등으로 일부를 사용했다.

경찰은 150만원을 피해자에게 우선 갚고, 나머지 금액은 피해보상 하기 위해 노력 하겠다고 박씨가 약속함에 따라 불구속 수사하기로 했다.

pch8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