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세월호 휴대전화·블랙박스, 민간전문기관 통해 즉시 복원(종합)


세월호 휴대전화·블랙박스, 민간전문기관 통해 즉시 복원(종합)

김창준 선체조사위원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김창준 선체조사위원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목포=연합뉴스) 윤종석 김동규 기자 = 세월호에서 수습되는 휴대전화와 차량용 블랙박스 등을 발견하는 즉시 민간 전문기관에 의뢰해 데이터를 복원하는 방안이 추진된다.

해양수산부는 그동안 세월호의 육상 거치를 마친 이후 전자기기 데이터 복원 등을 검토한다는 방침이었고 2일 발견된 휴대전화 1점도 밀폐 보관만 하고 있다.

이에 세월호선체조사위원회가 직접 데이터 분석을 하겠다는 것이다.

김창준 선체조사위원장은 5일 "휴대전화와 블랙박스 등은 데이터 복원이 급하다는 것이 유가족들의 뜻"이라며 "자체 비용을 들여서라도 우선 메모리 등에 담긴 데이터를 살릴 예정"이라고 말했다.

부두에서 떨어진 세월호
부두에서 떨어진 세월호(목포=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반잠수선 화이트마린호에 실린 세월호가 5일 전남 목포신항에서 종방향 접안을 위해 이동하고 있다. jjaeck9@yna.co.kr

김 위원장은 "블랙박스 메모리 등은 선체 사고 원인을 규명하는 데 중요한 증거가 될 수 있다"며 "사고의 직접적인 원인을 설명해줄 수 있는 증거는 위원회가 직권으로 정밀 조사를 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앞서 해수부는 이날 브리핑에서 휴대전화 등 전자기기의 우선적인 데이터 복원에 대한 질의를 받고 "지금으로선 밀폐 보존 처리만 하고 있다"며 유보적인 태도를 보인 바 있다.

김 위원장은 "휴대전화의 내용이 아닌 외양만 보고 주인이 누구인지 알기 매우 어렵다"며 "일단 데이터를 살리려 시도하는 것이 상식적"이라고 말했다.

휴대전화 등의 데이터 복원은 민간 전문 업체에 의뢰될 예정이다.

세월호 유가족들은 검찰이나 국립과학수사연구원 등 국가기관에 복원을 맡기는 데 대해서는 부정적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따라 세월호에서 발견되는 휴대전화와 차량 블랙박스의 데이터 복원이 이른 시일 내에 성사될지 주목된다.

3년간 바닷속에 있었기에 성공 가능성이 크지는 않지만 최대한 할 수 있는 데까지는 시도를 해야 한다는 것이 대체적인 여론이다.

해수부와 인양업체 상하이샐비지가 세월호에서 수습한 유류품은 이날까지 총 101점으로 불어났다.

남성용 구두와 슬리퍼, 등산화 등 신발과 패딩점퍼, 러닝셔츠 등 의류를 비롯해 셋톱박스, 필기구 등도 수거됐고, 단원고 2학년 학생의 여행가방도 발견됐다.

해수부는 이들 물품을 저장팩에 넣어 목포 신항 철재부두에 마련된 임시 유류품 보관소에 보관했다가 세월호의 육상거치가 완료되면 세척작업을 거쳐 유가족들에게 인도한다는 방침이다.

banan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05 19:2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