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스마트폰으로 대형폐기물 배출 신청하고 관용차 빌려탄다

송고시간2017-04-05 12:00

행자부, 첨단 정보기술 활용 공공서비스 시범사업 선정

스마트폰으로 대형폐기물 배출 신청하고 관용차 빌려탄다 - 1

(서울=연합뉴스) 고동욱 기자 = 스마트폰을 이용해 간단히 대형 폐기물 배출 등록과 결제를 하고, 소외계층은 휴일에 관용차량을 빌려 탈 수 있게 된다.

행정자치부는 한국정보화진흥원과 함께 올해 '첨단 정보기술 활용 공공서비스 지원사업'을 4개 선정해 시범사업을 벌인다고 5일 밝혔다.

먼저 서울 은평구는 영상인식기술을 활용해 대형폐기물 처리 서비스를 제공한다.

주민들이 대형폐기물을 버리려면 주민센터에서 스티커를 구입해 부착한 뒤 내놓아야 하지만, 맞벌이 부부 등은 평일에 주민센터를 방문하지 못해 폐기물을 내놓지 못하는 경우를 겪곤 한다.

이 서비스에서는 스마트폰으로 해당 폐기물을 촬영하면 인공지능이 그 종류와 크기 등을 식별해 수수료를 산정하고 처리업자에게 배출 위치를 전송해준다. 배출자는 모바일로 수수료를 결제할 수 있다.

경기도에서는 소외계층에 관용차량 카셰어링 서비스를 운영한다.

기초수급대상자 등 소외계층이 카셰어링 업체의 애플리케이션이나 홈페이지에 접속해 간단한 신청서를 작성하면 휴일에 운행하지 않는 관용차량을 무상으로 이용할 수 있다.

기존에는 이 절차에 사흘의 시간이 소요됐으나, 이 서비스에서는 1시간으로 단축된다.

대구시는 인공지능이 민원인의 질문 내용과 의도를 분석해 정확한 답변을 내놓는 지능형 상담(챗봇) 서비스를 운영한다.

현재 일부 기관이 도입한 챗봇은 단순히 시나리오에 기반을 두고 키워드를 검색하는 방식이라 오답률이 높지만, 이 사업에서는 단어의 연관관계를 통한 컴퓨터의 학습이 이뤄져 정확성을 높인다.

이 밖에도 부산·충북·제주 등에서 노후 교량 점검이나 비탈면 관리 등 현장행정업무에 드론을 활용하는 사업이 진행된다.

행자부는 민관 협업이 가능하도록 이들 사업에서 민간의 플랫폼을 그대로 사용하고, 인공지능 학습 데이터는 공공과 민간에 개방해 연구개발 등에 활용토록 할 계획이다.

정윤기 행정자치부 전자정부국장은 "4차 산업혁명의 핵심기술을 공공분야에 적극 도입할 시점"이라며 "공공정책과 민간 역량이 융합되는 서비스로 발전시키겠다"고 밝혔다.

스마트폰으로 대형폐기물 배출 신청하고 관용차 빌려탄다 - 2

sncwoo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