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필 미컬슨 "우승 트로피는 톰프슨에게 돌아갔어야 했다"

송고시간2017-04-05 08:25

톰프슨(왼쪽)과 우승을 자축하는 유소연. [LPGA제공=연합뉴스]
톰프슨(왼쪽)과 우승을 자축하는 유소연. [LPGA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베테랑 필 미컬슨(47·미국)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시즌 첫 메이저대회 ANA 인스퍼레이션의 우승 트로피는 유소연(27·메디힐)이 아닌 렉시 톰프슨(22·미국)에게 돌아가는 것이 옳다는 의견을 내놨다.

미국 스포츠 전문 매체 ESPN은 5일(한국시간) "톰프슨에게 우승 트로피가 돌아가야 한다고 생각한다"는 미컬슨의 발언을 소개했다.

6일 미국 조지아주 오거스타에서 개막하는 마스터스 출전을 준비하고 있는 미컬슨은 이틀 전 미국 캘리포니아 주 랜초미라지에서 끝난 ANA 인스퍼레이션 질문을 받았다.

당시 마지막 라운드 12번 홀까지 3타 차 단독 선두를 달리던 톰프슨은 갑자기 4벌타를 받는 바람에 유소연과 연장전까지 치러 결국 준우승했다.

전날 3라운드 17번 홀에서 약 50㎝도 안 되는 파 퍼트를 앞두고 마크를 했다가 원래 지점보다 약 2.5㎝ 가까운 곳에 공을 놓고 퍼트한 것이 시청자 제보로 알려진 탓이었다.

ESPN은 "미컬슨이 처음에는 이와 관련된 언급을 하기 꺼렸으나 투어에 볼 마크를 제대로 하지 않는 일부 선수들의 행태를 지적하며 결국 자신의 의견을 밝혔다"고 설명했다.

필 미컬슨 [AP=연합뉴스]
필 미컬슨 [AP=연합뉴스]

미컬슨은 먼저 일부 선수들이 볼 마크를 제대로 하지 않는 것이 문제라고 지적했다.

그는 "일부 선수들이 볼 마크를 제대로 하지 않고, 이것에 아무런 지적이 없는 것이 현실"이라며 "약 5㎝ 정도 더 홀에 가까이 가려는 이런 행태는 고의적인 것으로 반드시 중단돼야 한다"고 비판했다.

미컬슨은 "투어에서도 선수들에게 주의를 환기할 필요가 있다"며 "사전에 경고하거나 원래 위치에서 퍼트하도록 바로잡아줘야 한다"고 덧붙였다.

다만 그는 자신의 발언이 평소 톰프슨의 행태를 지적한 것은 아니라고 조심스러워했다.

미컬슨은 "그러나 대회에서 이번 일과 같은 결정을 내리려면 모든 상황을 고려해야 한다"며 "1피트(약 30㎝) 거리에서 그 정도 마크 실수로는 실제 이익을 보기 어렵고 그런 일은 고의가 됐든, 고의가 아니든 일어날 수 있는 일"이라고 평가했다.

그는 "내 생각으로는 트로피는 톰프슨에게 가는 것이 맞다"며 "메이저대회에서 이런 일로 누군가가 대가를 치러야 하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email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