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울산시, 지구단위계획구역 불합리한 규제 정비안 마련

송고시간2017-04-05 08:12

(울산=연합뉴스) 장영은 기자 = 울산시가 5일 지구단위계획 구역 23곳에 대해 불합리한 규제 정비안을 마련했다.

시는 택지개발지구 단독주택용지 내 2층 이하 건축물인 경우 근린생활시설 비율을 50% 이내까지 높인다.

구영, 중산, 옥현, 굴화2, 구영택지지구에서 토지의 분할·합병이 가능하도록 했다.

울산시청
울산시청

촬영 김용태. 2015년 3월 14일 울산시 남구 신정동에서 촬영한 울산시청 전경

정비안에는 또 미개발 유치원 용지에 대한 건축물 용도 추가, 주차장 허용용도 신설, 공공시설 입지를 위한 기반시설 변경, 산업경기 활성화를 위한 가로망 정비 등이 있다.

시는 정비안에 대해 4월 중 주민의견 청취와 관계부서 협의, 공동위원회 심의 절차를 거쳐 5월 시행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향후 지구단위계획 구역 내 불합리한 부분을 지속해서 정비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한편, 지구단위계획은 건축물계획과 토지이용계획을 모두 고려해 수립하는 도시관리계획이다.

기반시설 배치와 규모, 가구와 획지 규모, 조성계획, 건축물 용도제한, 건폐율과 용적률, 높이, 배치와 형태, 건축선 지정 등을 포함한다.

you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